가족과 다툰 20대 음주운전 난폭 질주... 경찰에 흉기로 저항 난동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09:29]

가족과 다툰 20대 음주운전 난폭 질주... 경찰에 흉기로 저항 난동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9/18 [09:29]

 

▲ 난폭 음주운전으로 도주극을 벌인 20대 운전자가 흉기로 저항하다 경찰에 제압 검거되고 있다  /부산경찰청© 배종태 기자

 

한 밤 20대 음주운전자가 부산 도심에서 난폭 운전으로 도주, 경찰에 저항하며 난동을 벌이다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10시 40분경 A(22, 남) 씨는 가족과 다툰 뒤 집에서 나와 홧김에 혈중알코올농도 0.075% 상태로 시내를 난폭운전으로 질주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의 추격전은 수영구 망미동에서 해운대구 우동을 거쳐 광안대교 상판을 건넌 뒤, 황령터널 입구까지 갔다가, 다시 광안대교 하판을 지나 해운대구 재송동 동부지청 인근 주차장까지 25분 동안 이어졌다.

 

경찰은 "빠른 속도로 차선을 계속해서 변경하고 중앙선도 침범하면서 역주행을 하는 등 위협운전을 했다"며 "A 씨는 삼면이 막힌 주차장에서도 평소 호신용으로 가지고 다니는 삼단봉과 분사기 등으로 경찰에 저항을 했다"고 밝혔다.

 

▲ 음주운전으로 도주극을 벌인 20대 운전자가 재송동 동부지청 인근 한 주차장에 들어가자, 추격 경찰차가 입구를 봉쇄, 퇴로를 차단하고 저항하는 A 씨를 검거하고 있다./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경찰의 추격전은 재송동의 삼면이 막힌 한 주차장에 들어가서야 끝났다. 추격하던 경찰차가 재빨리 입구를 막아 도망갈 길을 차단하자, 음주운전 차량은 주차장에서 밖으로 나가려하다 곳곳을 들이받았다.


순찰차에 가로막혀 빠져 나갈 수 없게되자 A 씨는 흉기(칼)와 삼단봉, 가스분사기 등으로 경찰에 저항하며, 주차장 안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출동한 경찰은 삼단봉과 테이저건을 사용해 A 씨를 제압했다.

 

경찰은 "이로 인해 주차장 바닥 온 전체에 유리가루가 뽀얗게 쌓였다"면서 " 추적과정에서 용호순찰차 범퍼, 대연순찰차 범퍼 등이 파손되고, 경찰관 2명이 다치기도 했다"고 밝혔다.

 

 난폭운전으로 시내를 질주하는 20대 음주운전자를 경찰이 추격하는 모습 © 배종태 기자

 

한편, 부산연제경찰서는 난폭운전으로 질주한다는 112 신고를 접수하고, 부산경찰청 112상황실에서 통합지령실시로 남부경찰서 용호, 대연 지구대가 도주차량을 추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및 음주운전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대 음주 난폭 도주부산경찰청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