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제한.표시에 관한 조례' 재의 요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6 [15:19]

부산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제한.표시에 관한 조례' 재의 요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9/26 [15:19]

 

▲ 부산시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25일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및 표시에 관한 조례안에 대해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하기로 했다.

 

시는 "입법 취지는 공감하나, 국익도 고려해야 한다"며 조례규칙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이날 오후 시의회와 협의를 통해 재의를 요구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전국 17개 시․도 의회 의장들은 입법절차 중단을 결의했고, 부산시교육청도 24일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한 바 있다. 해당 조례는 지난 8월 21일 의원 발의되어 지난 6일 제280회 임시회를 통과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시장 및 공공기관의 장은 일본전범기업 제품을 공공구매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일본전범기업 제품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경우 인식표를 부착할 수 있도록 하는 조례의 입법취지는 적극 공감하나, 우리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향후 양국 간 경제 협력 및 교류에 미칠 영향 등 국익을 고려해 시의회와 협의 후 재의를 결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