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조국-수사 검찰간 통화는 적절치 않아"

"장관 아니었으면 전화 받았겠느냐" 물음에도 "아쉬워" 답변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9/26 [19:39]

이낙연 총리 "조국-수사 검찰간 통화는 적절치 않아"

"장관 아니었으면 전화 받았겠느냐" 물음에도 "아쉬워" 답변

황인욱 기자 | 입력 : 2019/09/26 [19:39]

▲ 2019년09월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조국 법무부장관이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조국 법무부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찰 팀과 전화통화를 한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장관의 통화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이 총리는 곽 의원의 "압수수색 대상 대상자가 검찰에 부탁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장관이 아니었으면 검사가 전화를 받았겠느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수사팀에 전화한 것도 수사 대상인가"라는 질문엔 "수사 여부는 검찰이 판단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조 장관이 압수수사 중인 검찰 팀장과 전회통화를 한 것은 이날 대정부질문을 통해 밝혀졌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주 월요일 검찰이 자택압수수색 시작할 무렵 조 장관은 통화을 왜했냐"고 묻자 "압수수색에 놀라 부인이 연락이 왔다. 상태가 안좋으니 차분히 해달라고 했다"며 검찰과 전화를 했다고 시인했다. 이에, 보수야권은 '탄핵소추안 발의'를 거론하며 압박 강도를 높였다.

 

bfrogdgc@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