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관광공사, 아세안 미디어 초청 팸투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1/13 [17:25]

부산시-관광공사, 아세안 미디어 초청 팸투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1/13 [17:25]

 

▲ 부산시  © 배종태 기자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13~ 17일까지 아세안 미디어를 초청하여 팸투어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회의 참가국 미디어들을 초청하여 부산 관광을 홍보하고, 아울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를 알릴 예정이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아세안 각국의 방송, 신문, 유튜브 인플루언서 등 총 39명으로, 부산관광의 매력을 각자의 채널을 통해 현지에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인 13일에는 국가별로 입국하여 태종대 등 영도 인근 관광지를 취재한다. 14일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 환영오찬 간담회와 부산관광공사 정희준 사장 주재 환영만찬 간담회가 개최된다.

 

또한 이날 세계 최대의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를 참가, 취재한다. 15일 오전에는 부산 원도심 대표 관광지인 감천문화마을과, BIFF광장, 자갈치 시장을 둘러보고, 오후에는 2개조로 나눠 부산전통예술관에서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전통신 만들기 체험을 할 예정이다.


이어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아세안 영화주간에 초청된 영화감독들을 인터뷰 할 예정이다. 16일 오전에는 부산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과 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행사장을 방문 취재하고, 저녁에는 다대포, 황령산 등 야경 취재로 일정으로 마무리한다. 17일은 각자의 항공편에 맞춰 귀국할 예정으로 팸투어가 진행된다.

 

특히 14일 오찬 간담회 행사에서는 오거돈 시장이 배우, 가수 등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아세안 지역 유튜버 7명에 대해 부산을 알리는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시는 지난 달 아세안원정대를 꾸려 현지의 유명 유튜버들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알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시와 관광공사는 이번 일정 동안 영도, 중구, 사하구 등 원도심과 서부산 지역의 관광 홍보와 대형 행사와 이벤트 개최에 최적인 도시라는 이미지를 알리기 위해 지스타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 개최 홍보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아세안은 세계 총 투자의 11.5%를 차지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머지않아 세계 경제의 중심이 될 곳”이라며 “부산이 시민들과 함께 최대 규모의 외교행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치뤄내는 모습과 마이스(MICE) 및 평화도시 이미지가 아세안인들에게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세안 미디 초청 팸투어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