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경비 본격 돌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17:10]

부산경찰청,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경비 본격 돌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1/20 [17:10]

 

▲ 사진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이 테러취약시설인 고리원자력본부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부산경찰청은 본격적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경비 업무에 돌입한다.

 

시경찰청은 21일부터 경찰청내에서 운영중인 경찰종합상황실을 벡스코내 행사장으로 옮겨 본격적인 경호·경비 업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찰종합상황실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과 위험정보분석팀, 각 기능별 상황반 등 63명의 경찰관이 24시간  상황 관리를 하며, 부산경찰청장등 주요기능 지휘부도 종합 상황실에 상주하며 경호.경비 상황을 지휘.관리할 예정이다.


상황실내에는 대형 모니터가 설치되어 있고, 행사 기간중 3대의 경찰헬기로부터 전송하는 실시간 항공영상과 부산지역 교통정보 CCTV 영상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긴급 상황 등에 대비하게 된다

 

경찰은 23일부터 부산경찰청은 갑호비상, 경남.울산 등 인접청은 병호비상으로 비상근무를 실시하게 된다.

 

이기간 동안 부산경찰청 경찰관 등 5,617명과 전국에서 지원 받은 8,805명 등 총 14,422명이 24시간 행사장.숙소 안전 확보 및 교통.집회 관리에 투입 할 예정이다.

 

행사기간중 지구대와 파출소 등 지역 경찰 근무체계를 2부제로 변경하여 평상시보다 28.5% 증원된 경찰관이 시민의 안전을 위해 근무할 계획이다.

 

 ▲  사진은 부산경찰청 한-아세안 정상회의 준비기획단 발족식 /부산경찰청© 배종태 기자

 

또한, 드론 등을 이용한 테러를 예방하기 위해 해운대 벡스코·누리마루 등 행사장 및 숙소 반경 9.26km를 임시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 운영한다.

 

특히, 행사기간 중에는 부산 전역이 임시비행금지구역에 포함될 예정이며,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된 상공은 항공기 및 초경량비행장치(드론)등 비행이 금지되며, 위반시 벌금 또는 과태료(최대 200만원)가 부과 된다.

 

아울러, 정상회의 기간중, 드론 등 각종 테러에 대비하기 위해 재밍건을 소지한 경찰특공대 뿐 아니라 드론대응 전담팀을 별도 운영하고, 경호처에서는 저고도 레이더 장비를 도입하는 등 각종 테러에 철저히 대응할 예정이며, 국가중요시설과 다중 이용시설에 대해서도 경찰을 집중 배치하여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다.

 

행사기간중 참가국 정상 등의 이동에 따른 교통정체로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고자, 교통경찰 1,100여명을 행사장과 주요 진입로에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 에는 2014년 행사와 달리 교통을 전면 통제하지 않고 평시 교통흐름을 보장하면서 필요시 순간 교통통제를 실시하여 시민 불편함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정체예상 구간은 사전 안내를 실시간으로 할 예정이며, 행사 기간 3일간(25~27일)은 부산시 전역에서 10인승 이하 비사업용 승용.승합차를 대상으로 자율 2부제를 시행하고, 해운대 지역은 1,5톤이상 화물차에 대해서는 통행제한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관계기관과 완벽한 협력을 통해 최고의 경호.경비를 제공하여 안전하게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시민여러분들께서는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이번 행사가 한-아세안 국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기억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경찰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