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지방 경제위축, 가장 확실한 대안은 관광 활성화”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주재…“지자체 투자 중 효과 가장 빨리 나타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11:47]

이낙연 총리 “지방 경제위축, 가장 확실한 대안은 관광 활성화”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주재…“지자체 투자 중 효과 가장 빨리 나타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2/13 [11:47]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지방들은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경제가 위축된다는 공통된 고민을 안고 있다그런 고민의 가장 확실한 대안은 관광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충북 청주 동부창고에서 열린 4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방관광 활성화가 시급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청주시 복합문화공간 동부창고에서 열린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무총리실  ©배종태 기자


이 총리는 인구감소란 고정인구의 감소를 뜻하는데 그것을 유동인구의 확보로 보완하자는 것이 관광활성화라며 고령화하는 고정인구에 비해 관광객 등 유동인구는 돈을 더 잘 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의 투자 가운데 효과가 가장 빨리 나타나는 것 중의 하나도 관광이라며 지자체, 특히 지자체장들의 노력을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총리는 우리 관광에는 많은 과제가 있다첫째는 매력의 확충, 둘째는 교통의 확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이 본래 가졌던 매력을 더 살리면서 새로운 매력을 만들어가고 그것을 잘 알리는 지혜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땅이 좁아 국내 항공여행 활성화에 한계가 있다그런 제약을 극복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최근 수년간 한국 관광의 변화로 외래 관광객이 늘고 외래 관광객의 나라 구성이 다양해진 점, 관광경쟁력이 높아진 점, 우리 국민의 국내 관광이 늘어난 점, 관광수지가 개선된 점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