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임 박성훈 경제부시장 & 장형철 정책수석 임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6 [13:04]

부산시, 신임 박성훈 경제부시장 & 장형철 정책수석 임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2/16 [13:04]

 

  (좌) 박성훈 신임 부산시 경제부시장, (우)신임 장형철 정책수석보좌관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경제부시장에 박성훈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수석전문위원과 정책수석보좌관에 장형철 시민행복소통본부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는 20일 40대 경제부시장과 정책수석을 임명하고 ‘안정적 변화와 ‘성과의 체감’이라는 방향으로 2기 인사를 구성할 방침이다. 오 시장은 변성완 행정부시장 중심으로 실.국장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고, 인사 규모를 최소화하여 공무원 조직을 안정화시킴으로써 변화를 내실화할 계획이다.

 

또한 여성가족국장은 개방직으로, 시민행복소통본부장은 내부 공무원 임명으로 전환하는 등 내부역량과 외부역량이 조화롭게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성훈 신임 경제부시장은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71년생, 부산 동성고, 서울대(정치학과),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을 졸업했다. 1994년 행정고시(37회)에 합격, 기획예산처에서 공직을 시작하여 기획조정실, 미국 세계은행(IBRD), 대통령직속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청와대 기획비서관실 행정관, 경제금융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장 등을 거쳐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장형철 신임 정책수석보좌관은 73년생, 참여정부 청와대 행정관과 국회의원 보좌관, 성남시 공공갈등조정관 등을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8년 9월부터 부산시에서 근무하며 시민행복소통본부장을 역임해왔다.

 

두 신임 예정자는 모두 40대 부산 출신으로 청와대, 국회 등 풍부한 활동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경제부시장 공석 후 적합한 인사를 물색하던 중, 내년도 부산시 국비확보과정에서 박 부시장 예정자가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서 사상 최대 성과를 얻는 역할을 해 그 과정을 보고 직접 경제부시장 직을 제안했다는 후문이다. 


부산시는 이번 부시장과 정책수석 인사에 이어 2․3급 실․국장 인사와 4급 과장 및 5급 팀장 인사도 최소화하여 이번 달 안으로 시행할 에정이다. 아울러 그간 임시조직 형태로 운영해온 일부 테스크포스(TF) 조직도 행정변화에 맞게 정식직제로 정비하고, 각 부서의 2020년 업무보고도 연내에 마무리하여 흔들림 없는 시정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민선7기 출범 후 진행된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되 이를 보다 안정화하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드는 것이 2기의 목표“라며 "공무원 중심의 안정적 변화와 파격인사를 통한 실질적 성과 창출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경제부시장 정책수석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