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에 국내 최대 영화 촬영소 건립 본격화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7 [15:55]

부산 기장군에 국내 최대 영화 촬영소 건립 본격화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2/17 [15:55]

▲'기장군도예관광힐링촌’ 안에 들어설 영화진흥위 부산종합영화촬영소 조감도/영진위© 배종태 기자

 

아시아 영화 중심도시 부산에 국내 최대 규모의 영화 촬영소 건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지난 13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 기장군(군수 오규석),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지난 13일 글로벌 영화 촬영 스튜디오 건립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실시협약 변경을 체결했다.


부산촬영소 건립은 2015년 6월 부지를 기장도예관광힐링촌으로 확정하는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2016년 6월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실시협약을 체결하였으나, 사업부지를 임대하는 조건으로 건립할 경우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는다는 영화계 일부의 문제 제기로 그간 사업이 지연되었다.

 

협약기관들은 올해 초부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협의를 거쳐 「기장군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를 개정, ‘사용료 전액 감면, 사업부지 사용기간 연장 의무화, 영화진흥위원회가 사업부지를 매입하고자 할 경우 기장군은 매각 절차를 이행한다’는 실시협약 변경(안)을 12월에 확정함으로써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부산촬영소는 종전 부동산인 남양주촬영소 매각대금 660억 원을 투입하여 기장도예관광힐링촌 91만 7690㎡ 중 24만 9490㎡ 부지에 건물 연면적 2만 229㎡ 규모로 들어선다.

 

이곳에는 촬영 스튜디오 3개 동(4,950㎡, 3,225㎡, 2,235㎡)과 영상지원시설(6,348㎡), 제작지원시설(1,157㎡), 아트워크시설(2,314㎡), 야외촬영장(77,000㎡) 등이 조성되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3D 촬영 등 블록버스터급 영화제작 활성화로 한국 영화산업의 새로운 동력은 물론, 그간 수도권에 집중된 제작 시설의 부산기반으로 부산지역 영상산업의 활력과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실시협약 변경으로 영화진흥위원회는 2020년 상반기에 부산촬영소 설계착수를 시작으로, 2021년에 공사 착공, 2023년에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부산시도 부산촬영소 건립이 기간 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