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Fight Night 부산' 훈련 공개행사...'프랭키 에드가, 정찬성' 등 빅매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8 [18:27]

'UFC Fight Night 부산' 훈련 공개행사...'프랭키 에드가, 정찬성' 등 빅매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12/18 [18:27]

 

▲ 'UFC Fight Night 부산' 사전 이벤트인 공개 훈련 행사(Open Workouts)가 18일 오후 4시 부산시청 로비에서 열려 선수들이 훈련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UFC Fight Night 부산'의 사전 이벤트인 공개 훈련 행사(Open Workouts)가 18일 오후 4시 부산시청 로비에서 열렸다.

 

이날 공개 훈련 행사는 경기를 앞둔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간단한 훈련 장면을 팬들 앞에서 보여주고, 경기 각오 등을 밝혔다.


오는 21일에는 정찬성, 프랭키 에드가, 볼칸 외즈데미르, 알렉산서 라키치 등 톱 랭커의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여하는 UFC Fight Night 부산의 메인 이벤터가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려 시민 및 UFC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경기 하루 전인 20일 저녁 7시 사직실내체육관에서는 공식 계체량을 측정하는 행사(WEIGH-INS)가 진행된다. 계체 행사에는 프랭키 에드가 선수와 정찬성 선수가 참여할 예정으로 경기를 앞두고 두 선수가 직접 만나는 첫 자리인 만큼 기선제압을 위한 뜨거운 분위기가 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이벤트 역시 모든 팬들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UFC 부산은 4년 만에 국내에서 치러지는 대회이자 부산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로 국내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FC의 국내 대회 자체가 흔치 않은 데다 정찬성과 에드가가 만나는 메인 이벤트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는 평가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UFC Fight Night Busan 사전 이벤트인 공개 훈련 행사(Open Workouts)에 참여해 간단한 훈련 장면을 팬들 앞에서 보여주고 경기 각오 등을 밝히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정찬성 외에도 2년여 만에 경기에 나서는 최두호와 3연승에 도전하는 강경호, 마동현, 정다운, 최승우 등 UFC에서 뛰고 있는 국내 파이터들 대부분이 총출동한다.

 

톱 랭커들의 화려한 파이트 또한 부산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라이트헤비급 랭킹 8위 볼칸 외즈데미르와 10위 알렉산서 라키치가 일찌감치 출전을 확정했고, 플라이급 랭킹 4위 알렉산드레 판토자, 9위 맷 슈넬 또한 부산에서 주먹을 맞댄다.

 

헤비급 신예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시릴 가네 또한 4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 옥타곤 출전을 준비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UFC Fight Night 부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