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실질적인 성과 창출, 글로벌 광역경제권 중심도시 도약"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7:34]

오거돈 부산시장 "실질적인 성과 창출, 글로벌 광역경제권 중심도시 도약"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1/06 [17:34]

 

▲ 오거돈 시장이 시청 1층 로비에서 출근하는 직원들과 악수를 하며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2020년에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 창출을 통해 ‘글로벌 광역경제권 중심도시 도약 원년’을 실현하겠다"라고 새해 인사 및 시정 메시지를 전달했다.

 

시는 과거 직원 수백 명이 대강당 등 한자리에 모여서 하던 시무식을 올해 부서 내 TV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년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오거돈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경제를 혁신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과감히 투자하고 지원하겠으며, 시동이 걸린 글로벌도시 부산을 완성하기 위해 세계 각국에 부산을 세일즈해야 한다.묵혀왔던 갈등이 사라진 곳에 또 다른 새로운 쟁점들이 나타나고 있다. 담대하게 직면하며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오거돈 시장이 집무실에서 온라인으로 시정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 시장은 "시정의 궁극적 목표는 ‘사람"이라며 "경제혁신도, 글로벌 도시의 성과도, 산적한 갈등의 해결도 결국 사람을 향해야 하며, 부산 시민들이 보다 따뜻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춥고 그늘진 곳에서 더욱 절박하게 따뜻한 햇볕을 기다리는 사회적 약자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민선7기 3년 차에 접어드는 2020년에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 창출을 통해 ‘글로벌 광역경제권 중심도시 도약 원년’을 실현하겠다"면서 "동남권 관문공항 조속 건설,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부산대개조 프로젝트 본격 추진 등 ‘동북아 해양수도의 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게자는 "새해 시무식을 생략한 것은 시간,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시 전체 구성원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는 한편, 관례적인 형식을 탈피하여 변화하는 시정의 실용주의적인 부분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거돈 부산시장은 1층 로비에서 출근하는 직원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고 새해 인사를 전한 후 오전 9시 집무실에서 온라인 영상을 통하여 신년 메시지를 전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