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국제지질과학연합 집행이사회 개최..'IGC 2024' 준비상황 논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6:23]

부산서 국제지질과학연합 집행이사회 개최..'IGC 2024' 준비상황 논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1/14 [16:23]

 

▲사진은   2016년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세계지질과학총회 유치활동을 벌인 국내 유치단이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제공  © 배종태 기자

 

부산에서 세계 최고 권위의 지질과학분야 올림픽 '세계지질과학총회(IGC)2024'가 열린다.

 

부산시는 오는 15일부터 4일간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의 성공 개최 논의를 위한 국제지질과학연합(IUGS, International Union of Geological Sciences) 집행이사회가 해운대 이비스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세계지질과학총회(IGC)는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지질학 분야 국제회의 중 가장 권위 있는 세계 지질올림픽 행사로 2015년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대한지질학회에서 공동으로 유치의향서를 제출,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16(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독일 베를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국제적 유력 도시를 제치고 우리나라 최초로 부산 유치가 결정되었다.

 

이번 이사회는 국제지질과학연합 집행이사회 임원을 비롯한 회원국 인사 80여 명이 참가해 IGC(세계지질과학총회) 2024의 준비 상황과 향후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이번 국제지질과학연합(IUGS) 집행이사회 부산 개최를 환영하는 의미로 부산시 주최 환영 만찬을 갖는다.

 

오거돈 시장은 환영 만찬에 앞서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공동준비위원장 자격으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 대한지질학회 정창식 회장을 만나 오는 3월 인도 델리에서 열리는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0 참가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차기 개최지인 부산의 자연과 지질자원의 우수성 홍보방안 등 공동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이번 이사회를 기점으로 2013년 국가지질공원으로 등재된 부산 국가지질공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는 절차도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