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감염증 접촉자' 3명 일대일 관리...상황 SNS 등 정보 공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6:39]

부산시 '감염증 접촉자' 3명 일대일 관리...상황 SNS 등 정보 공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1/28 [16:39]

 

▲ 오거돈 부산시장은 28일 오전 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시청 실국 및 소방재난본부, 구.군 보건소, 부산의료원, 부산대학교병원, 경찰청 등의 역할과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인 접촉자 3명에 대해 전담공무원이 일대일 관리하도록 하고, 12건 의심신고 중 3명이 음성 판정, 9명은 능동감시로 상황 관리하고 있다.

 

또 시는 방역대책반 및 16개 선별진료소 운영를 운영하고 28일부터 감염 상황 SNS, 홈페이지, 언론 등 통해 최대한 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선별진료소가 운영되는 권역 및 지역응급의료센터는 동아대병원, 부산대병원, 고신대복음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 비에이치에스한서병원, 인제대해운대 백병원, 대동병원, 좋은삼선병원, 동남권원자력의원, 부산의료원 등이다.

 

아울러 시는 의료기관을 찾은 시민들에게는 해외 여행 후 발열.기침 등의 자그마한 의심 증상이 있더라도 즉시 관할 선별진료소를 찾아 감염병 확산방지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7일 09시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외 발생 현황은 2천798명(중국 2,744, 대만 4, 일본 4, 미국·캐나다 3, 홍콩·마카오·싱가포르 17, 동남아시아 15, 호주 4, 프랑스 3, 한국 4)으로, 그 중 사망자 수는 중국에서만 80명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이날 오전 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시청 실국 및 소방재난본부, 구.군 보건소, 부산의료원, 부산대학교병원, 경찰청 등의 역할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 관내 보건소와 의료기관을 감염병 발생 의심 초기 확산차단의 거점으로 중점 관리하기로 하는 한편, 해외 관광객 입국 시 안전교육 및 관리를 강화하는 등 감염병 확산을 차단 하도록 했다.

 

오거돈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정보의 공유"라며 "의도적으로 정보를 감추거나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는 것만큼 위험한 일이 없다. 오늘부터 시 상황보고를 공식 SNS와 저의 SNS 계정에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우한폐렴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