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침례병원 경매 또 유찰, 3월 19일 재경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6:09]

부산 침례병원 경매 또 유찰, 3월 19일 재경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2/13 [16:09]

 

▲ 부산 금정구 침례병원 전경     ©배종태 기자

 

공공병원화 타당성 검토 용역을 진행 중인 부산 금정구 침례병원의 4차 경매가 또 다시 유찰되었다.

 

13일 오전 부산지법 경매4계에서 시행된 4차 경매애서 입찰의향서 제출자가 아무도 없어 다음 경매기일로 매각이 연기되었다. 다음 경매기일은 3월 19일이다. 이번 유찰로 최저 매각가격은 20% 낮은 352억여 원으로 떨어지게 되었다.

 

시는 현재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가 나오면 관계부처.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최적의 공공병원화 방안을 찾아 향후 매수인 또는 채권단과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침례병원 공공병원화는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동부산권 주민의 건강권 확보와 의료 안전망 구축을 위해 반드시 달성하여야 하는 사안”이라며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에 대해서는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