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7:21]

부산시,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2/17 [17:21]

 

▲ 경부선 철도지하화 위치도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용역을 본격 착수하고 방안을 내년 6월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시는 17일 오후 2시 시청 회의실에서 관련 전문가와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개최 지원과 국가발전 차원에서의 실행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용역의 범위는 경부선 구포-사상-부산진역구간(16.5㎞), 가야차량기지 및 부전역 일원이다. 과업 목표는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화율화 방안 제시(사전타당성 조사 수준) ▲철도 유휴부지 활용 및 주변 지역 도시재생 종합계획 수립(마스터플랜 수준)이다.

 

 ‘부산 대개조’ 사업중 ‘연결’ 프로젝트의 핵심사업인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를 위한 이번 용역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책임 수행하여 내년 6월에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용역에서 전문가, 관련기관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수렴 및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정책의 실행력을 높혀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관계 전문가들은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사업은 지난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되어 범정부차원에서 본격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개최와 높은 연관성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개최를 위해서는 건설한 지 110년이 경과된 기존 경부선 도심철도의 선형개선과 속도향상을 통해 전국에서 부산으로의 이동시간 단축이 무엇보다 우선 되어야 하고, 이는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시설효율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사업을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개최 지원과 국가발전 차원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 확보 및 추진 전략을 마련하여 대한민국 도시 대개조의 성공모델로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부선 철도지하화 등 시설효율화 연구용역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