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현 부산시의원, 미 국무부 세계 차세대 지도자 프로그램 초청 받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4:19]

이 현 부산시의원, 미 국무부 세계 차세대 지도자 프로그램 초청 받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2/18 [14:19]

 

▲주)부산 미국영사관 댄 게닥트 영사가 이현(중앙) 의원에게 초청장을 전달하고 있다. (,우측은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 이현 의원이 17일 미국 국무부의 세계 차세대 지도자 프로그램(IVLPㆍInternational Visitors Leadership program)에 한국 대표로 공식 초청되어 참가한다.

 

이 의원은 오는 22일부터 3주간 미국 워싱턴DC, 아이오와 등을 방문해 미국 선거 과정 및 제도 그리고 연방정부 선거 과정 분야에서 세계 각국 대표들과 함께 대통령 선거 사무실을 비롯한 정부 및 시민단체 등 주요 기관 방문할 예정이다.

 

또한, 미 국무부의 주선으로 연방정부와 각 주정부의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미국의 정치.행정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상호 이해 증진의 시간을 갖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미 연방 정부의 시스템, 지방자치의회, 미국의 선거 전략과정에 대한 프로그램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해 미국영사관의 인터뷰를 통해 주한 미국대사관에 추천된 후, 미 국무부 심사를 걸쳐 최종 선정됐다.주부산미국영사관 댄 게닥트 영사가 지난해 12월 12일 부산시의회 의장실에서 주한 미국대사관 친서를 이현 의원에게 직접 전달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 프로그램의 참가자 선정은 각국 소재 미국 대사관이 추천하는 대상 중에 미 국무부가 최종 선정해 이뤄진다. 우리나라에선 다수의 전직 대통령이 초청된 바 있고, 호주 첫 여성 총리로 알려진 줄리아길라드(2006년), 프랑스 전 대통령 사르코지(1985년) 등 많은 세계적 리더들이 이 프로그램을 거쳐 갔다.

 

IVLP는 미국 국무부가 지난 80년간 각국의 차세대 리더를 선정해 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를 증진하고 전문성을 교류하며 발전과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의원은 “의정활동에 있어 이번 기회가 지방의회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3주간 각국의 대표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성해 한국의 정치 발전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현 부산시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