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팬데믹 선언, 해외유입 효과적 차단이 과제”

코로나19 대응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집단감염 사례 늘어 긴장하고 있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0:48]

정 총리 “팬데믹 선언, 해외유입 효과적 차단이 과제”

코로나19 대응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집단감염 사례 늘어 긴장하고 있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3/13 [10:48]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팬데믹(pandemic) 선언을 했다”며 “우리가 더 긴장해서 국내 전파를 막는 것은 기본이고 이탈리아나 다른 유럽국가들, 이란·일본·미국과 같은 국가로부터도 해외유입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차단해야 될까 하는 과제가 생겼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간담회는 이날 새벽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고 우리나라에서도 콜센터 근무자들의 집단감염 등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짐에 따라 정부 대처와 향후 정책설계 방향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렸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코로나19 전문가들과 만나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


정 총리는 “오늘 아침 통계를 보면 대구·경북지역에서 처음 많은 숫자의 확진자가 나오던 2월 19~20일 수준으로 다시 돌아간 상태”라며 “3주 만에 다시 원위치 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고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특히, 최근에는 요양원이나 콜센터와 같은 곳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늘어나 중대본으로서는 굉장히 긴장을 해 어떻게 적절히 대처를 해야될까 고심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말씀을 듣고 싶어서 간담회를 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도록 방역체계의 전환을 도와준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아마 이번 주 즈음이면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들도 대기하시는 분 없이 전부 병실 혹은 생활치료센터로 모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극복에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는 것이 중론인 것 같은데 정부로서는 전문가들의 말씀을 잘 듣고 도움을 받으면서 코로나19와 잘 싸워나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