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유영민.윤준호 후보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 공동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8:05]

민주당 유영민.윤준호 후보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 공동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3/30 [18:05]

 

▲ 민주당 해운대구 유영민.윤준호 후보가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를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영민(해운대갑).윤준호(해운대을)후보가 30일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를 열어가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텀2지구 49만평 그린벨트 조건부 해제에 발맞춰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를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하고 힘을 보태기로 했다.

 

두 후보는 이날 공동공약 협약을 통해 "문재인 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현 정부여당 국회의원의 힘과 네트워크가 합쳐진다면 미래도시 해운대의 발전은 보다 빨리 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부산의 주력산업을 AI산업으로 완전히 혁신하고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AI 전문 지사를 파격적인 조건으로 유치하며 △부산 테크노밸리를 조성해 국가 스마트산업, 국가시범 사업 등을 확보할 것을 약속했다.

 

▲ 민주당 해운대구 유영민-윤준호 후보가 '인공지능 미래산업도시 해운대 시대’를 공동 추진하고 상호 힘을 보태기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두 후보는 협약을 통해 해운대 센텀2지구는 인공지능 산업클러스터로 조성하고,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해운대형 일자리’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해운대 좌동에는 인공지능 관련 대기업 R&D센터를 유치하고, AI 특성화고.특성화대학을 설립, 관련학과 대입 특기전형을 도입해 전문가를 육성할 예정이다.


육성된 전문가와 특화된 산업기술은 센텀2지구와 긴밀하게 연계해 미래산업 생태계를 조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센텀 2지구내에 해운대 주민들에게 보다 많은 일자리 제공을 위해 ‘일자리 교육기관’도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해운대구 우.좌동~센텀2지구를 관통하는 ‘해운대터널’ 조기착공에도 협력하기로 하고, 해운대지역의 동-서간 원스톱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이 지역의 만성적인 교통체증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유영민 후보는 대기업 임원과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의 경험을 살려 IT전문가로서, 부산과 해운대를 완전히 탈바꿈시킬 인공지능 관련 공약을 부산시당의 총선 핵심공약으로 선정하고,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한편, 윤준호 후보는 이번 총선 부산시당 기획단장을 맡고 있으며,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 청와대와 정부부처 등 관계기관들을 협상테이블로 이끌어 성과를 끌어내도록 힘을 보탰다는 후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영민윤준호 해운대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