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구 전 주민 1인당 5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8:15]

해운대구 전 주민 1인당 5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3/30 [18:15]

 

▲ 해운대 구청 전경  © 배종태 기자


해운대구는 지역 전 주민에게 1인당 5만 원,  총 203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운대구는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극복을 위해 40만 5천여 해운대구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및 구민 일자리사업에 66억 원, 취약계층 한시생활지원비로 181억 원을 긴급 편성해 총 450억 원 규모의 민생안정 자금을 푼다는 방침이다.

 

해운대구는 지원조례 마련, 구의회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늦어도 5월 중에 지원할 계획이다.

 

홍순천 구청장은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행사성 경비 절감액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재원을 동원해 긴급 지원금을 마련할 것"이라며 "그동안 가용 재원을 투입해 방역, 마스크 지원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해 왔고, 아울러. 민생안정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운대구 공무원노동조합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탁한 성금 1천만 원을 비롯해 코로나19 극복 구민 성금 3천900만 원 전액도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