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황보승희 중.영도구 후보 선대위 발대식 "문 정권 심판, 총선승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5:51]

통합당 황보승희 중.영도구 후보 선대위 발대식 "문 정권 심판, 총선승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3/31 [15:51]

 

▲ 미래통합당 황보승희 중,영도구 후보가 30일 선대위 발대식을 개최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과 경제부활을 위한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미래통합당 황보승희(중.영도) 후보는 30일 '통통배 승리캠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심판과 경제부활을 위한 총선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선대위는 명예선대본부장에 어윤태 전 영도구정장을 선임했다. 또 총괄선거대책본부장에는 전 자유한국당 중.영도구 당협위원장과 3선 시의원을 지낸 안성민 전 의원이, 공동선대본부장에 윤호길 전 영도구의회 의장이 각각 선임됐다.


이외에도 최진봉 미래통합당 중구청장 후보, 오경석 전 민생당 중구영도구 공천자가 참석했다.

 

황보승희 후보는 “중.영도구는 미래통합당 경선 후 큰 후유증없이 지지자들이 결집했다"며 "2년전 지방선거에서 저와 경쟁한 안성민 전 의원과 민생당 오경석 공천자의 지지까지 있어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며 총선 승리를 자신했다.

 

그러면서 “중.영도구발 보수결집과 통합은 문재인 정권심판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보수통합, 세대통합, 희망배가의 통통배 승리캠프가 대형 크루즈로 운항되어, 통합과 희망의 정치를 국민들께 보여드릴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안성민 총괄본부장은  "이번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일치된 힘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정치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보수통합의 적임자인 황보승희 후보가 총선승리 필승카드”라고 소개했다.

 

오경석 전 민생당 중.영도구 공천자도 “문재인정권 심판을 위해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총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황보승희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며 보수통합에 힘을 보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영도구 황보승희통합당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