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부산선대위 "통합당 사하갑 후보 불법선거 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6:58]

민주 부산선대위 "통합당 사하갑 후보 불법선거 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3/31 [16:58]

▲ 민주당 부산선대위가 통합당 사하갑 후보측의 선거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사하갑 미래통합당 후보 측의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선대위는 1일 부산시의회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법 위반 증거를 제시했다. 선대위는 "사하갑 후보 측이 청년 수십 명을 모아 선거운동을 하고, 밥값을 대신 지불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하였다는 의혹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 중인 사실이 보도되었다"면서 "선관위와 수사기관은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책임자 규명을 위해 신속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이 자리에는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가 직접 참석하여 인사를 한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이 자리를 마련하고 식사비를 계산하는 등 관련된 자들이 사실관계를 부인하거나, 참석 인원을 축소하는 등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는 만큼 선관위와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책임 있는 수사가 불가피하며, 구속 수사를 통해서라도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민주 선대위원이 사하갑 통합당 후보 측의 선거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며 수집한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고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선대위는 "이날 미래통합당 후보 측은 관내 식당을 통째로 빌려 모임을 가졌다"면서 "국가가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때에 수십 명의 청년들을 한 곳에 모아 술과 식사를 함께한 것은 대단히 무책임한 행동으로 강력한 유감의 뜻을 전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공명선거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단호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부산시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하여 지금까지 수집된 제보들을 검증하고 추가적인 증거 확보에 나설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 부산선대위 사하갑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