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4개 공공도서관 12일부터 3차례 단계적 개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6:56]

부산 14개 공공도서관 12일부터 3차례 단계적 개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5/07 [16:56]

▲ 자료는 북구 덕포동 부산도서관  © 배종태 기자


임시휴관 중인 부산 14개 공공도서관이 오는 12일, 19일, 26일 3차례 단계적으로 개방된다.

 

부산시교육청은 "공공도서관은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고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일이 확정됨에 따라 오는 10일까지 개관 준비를 위한 도서관 시설 방역작업을 거쳐 3단계로 개방, 운영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우선 1단계로 12일부터 자료대출이 가능한 일부 자료실을 개방하여 이용자들에게 ‘자료대출 및 반납서비스’를 제공한다. 개방시간은 평일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에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또, 감염증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도서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확인과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출입기록지 작성 등 이용자 안전관리와 수시 시설방역을 실시하고, 자료실 규모에 따라 이용자 수를 제한할 계획이다.

 

2단계로 19일부터 전체 자료실과 일부 열람실을 개방하고 개방시간과 이용자 안전관리는 1단계와 같이 운영한다.

 

3단계로 26일부터 전체 자료실과 전체 열람실을 개방한다. 자료실 개방시간은 1단계와 같고, 열람실은 평일과 주말에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확대, 운영한다.

 

이들 공공도서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평생학습 프로그램 및 행사  등을 6월부터 소규모의 인원을 대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리모델링 중인 사하도서관은 22일 개관식을 한 후 23일부터 2단계수준으로 지역주민에게 서비스를 실시한다.

 

시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들은 지난 2월 22일부터 임시휴관을 시작하여 3월 9일부터 북 드라이브 스루를, 같은 달 23일부터 도보자 예약도서대출 등을 실시하고 있다.

 

김석준 교육감은 “생활 속 거리두기 및 등교개학에 맞춰 지역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공공도서관을 단계적으로 개방, 운영한다”며 “개방하더라도 도서관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 14개 공공도서관 개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