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철 이용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7:44]

부산 지하철 이용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5/26 [17:44]

 

▲ 27일부터 부산 지하철 이용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탑승 거부나 하차 요구를 받게 된다.  © 배종태 기자


27일부터 부산지하철을 이용 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정책 이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다잡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서는 지하철 이용을 제한한다"고 26일 밝혔다.

 

택시는 3월부터, 버스는 5월부터 마스크 의무착용을 시행하고 있다. 승객이 마스크를 미착용할 경우 승차를 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역무원이나 도시철도 보안관들이 게이트 및 전동차 내 순회 점검을 강화하고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승객에 대해서는 탑승거절.하차요구 등의 단호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그간 시와 교통공사는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을 적극 홍보해 왔으며 자체 조사결과 현재 마스크를 쓰지 않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은 거의 눈에 띄지 않고 있다.

 

그러나 날씨가 더워지면서 마스크 쓰는 것을 불편해하는 승객이 늘어나고 있고, 초.중.고 등교수업이 시작함에 따라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이다.

 

교통공사는 마스크를 미처 챙기지 못하고 지하철을 타러 온 고객의 편의를 위해 역사 내에 마스크 자판기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서면역 등 주요거점 역(8곳)에 6월 초부터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며, 편의점 등 지하상가 매장에서도 마스크를 취급하도록 하여 판매처를 최대한 늘릴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지하철 마스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