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강다니엘, “앞으로 보여줄 수 있는 모습 무궁무진”..강렬+섹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7:28]

[화보]강다니엘, “앞으로 보여줄 수 있는 모습 무궁무진”..강렬+섹시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5/26 [17:28]

▲ 강다니엘 화보 <사진출처=더스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더스타> 매거진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더스타> 매거진 6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강다니엘은 ‘SUMMER BOY’를 주제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공개된 사진 속 강다니엘은 핑크 배경에 화이트 의상을 입고 소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블루 수트 패션에는 강렬한 눈빛을 선보여 섹시한 모습까지 연출했다.

 

특히 이번 화보는 <더스타> 창간 이래 최초의 서머 스페셜 에디션으로 알려져 화제. 강다니엘이 단독으로 2종 표지를 장식하며 직접 적은 손글씨 메시지와 인터뷰, 필름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까지 무려 30 페이지로 담겼다.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강다니엘은 “여름 콘셉트의 촬영은 처음이라 새로웠다. 촬영이라기보다는 즐겁게 놀다 가는 것 같다”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CYAN’으로 청량하고 밝은 곡을 선보인 강다니엘.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음악 스타일을 묻는 질문에 “힙합 장르를 좋아하고 콘셉트가 강렬한 곡들이 나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라며 “가수로서 나의 장점은 내가 하고 싶고 잘할 수 있는 장르를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는 것. 앞으로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 무궁무진하다”라고 자신 있게 이야기했다.

 

이어 25살 청년 강다니엘의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주위 지인들과 친구들이 “넌 실제와 방송이 진짜 똑같아”라고 말한다. 4차원까지는 아닌데 사방팔방 튈 때가 많아 대체 어디로 갈 지 가늠이 안 되는 스타일”이라며 “가수가 되기 전에는 이런 성격을 친구들이 걱정했지만 이제 내 성격도 팬들이 나만의 매력으로 봐줘 엄청 감사하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 강다니엘 화보 <사진출처=더스타>     © 브레이크뉴스


평소 좋은 일에 선뜻 나서며 ‘기부 천사’로 불리는 강다니엘. 이에 대해 “특별한 이유나 의미를 생각하고 하는 건 아니다”라며 “내가 힘든 순간 주위 분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아서인지 나도 힘든 사람들을 위해 베풀며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답했다.

 

또한 스타로서 사람들의 큰 관심이 부담스러웠던 적은 없었는지를 묻자 “나는 주위 시선을 즐기는 편이 아니기에 항상 그렇지만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라며 “누군가에게 관심을 가진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잘 알고 있다. 이런 관심과 시선을 즐길 수 있도록 더 크고 넓게 생각하려고 한다. 이런 고민은 나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CYAN’ 활동을 하면서 팬들이 내 음악적인 스펙트럼에 대해 더욱 많이 기대하고 응원해준 것 같아 행복하다. 나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됐다는 걸 꼭 알아줬으면 한다”라며 “다음 앨범은 또 다른 콘셉트일 것이다. 보여주고 싶은 게 정말 많으니 모두 기대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강다니엘의 청량하고 소년미 넘치는 2종 커버와 아티스트적 면모가 돋보이는 손글씨 메시지, 솔직한 마음을 담은 인터뷰는 모두 <더스타> 6월호에서, 톡톡 튀는 패션 필름과 아이컨택 인터뷰 영상은 더스타 유튜브와 네이버TV, 공식 틱톡 계정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더스타> 6월호에서는 울림 루키 차준호와 황윤성, 김동윤 3인이 함께한 순수미 화보와 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신스틸러 배우 심은우의 패션 화보, 웃는 모습이 매력적인 배우 이태선의 화보와 OST퀸으로 불리는 가수 펀치 화보까지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