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 영장 신청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09:50]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 영장 신청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5/29 [09:50]

▲ 지난 22일 오후 10시 경찰 조사를 마치고 포토라인에 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시민들께 정말 큰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피해자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거돈 前(전)시장에 대해 강제추행혐의로 사전구속 영장을 검찰이 청구했다.


부산경찰청은 "오거돈 전 시장을 수사중인 수사전담팀은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 영장을 신청 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지검은 곧장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오 전 시장에 대한 부산지방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인 영장실질심사는 내달 2일쯤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지난 1개월간  오 전 시장의 고발사건과 각종 의혹제기와 관련해 오 전 시장 및 피해자, 주변관계인 등을 상대로 종합적인 수사를 실시 하여 관련 혐의를 확인 하였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4월초 자신의 집무실에 근무중인 부하 여직원을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전격 사퇴했다.

 

이후 오 전 시장은 경남 거제시 모처에서 칩거했다가 발각되자, 거처를 옮기는 등 29일 동안 잠적했다가, 지난 22일 경찰에 소환돼 13시간동안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의 혐의가 중대하다"며 "강제추행사건 외 추가 사건 등에 대해서는 장기간 시간이 소요될수 있어 더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사건이 지연 될수록,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등도 우려되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강제추행 혐의 외 또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는 수사전담팀에서 관련혐의 입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밝혀 강제추행사건 외 추가 혐의 등을 수사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정치적 고려 등 추측성 보도는 자제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거돈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