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 '7월부터 중.고생 자녀와 같은 학교 함께 못 다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4:33]

부산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 '7월부터 중.고생 자녀와 같은 학교 함께 못 다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6/01 [14:33]

▲ 부산시교육청     ©배종태 기자

 

오는 7월부터 부산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이 중.고등학생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에 함께 다닐 수가 없게된다.

 

시교육청은 교육현장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교직원 부모가 함께 근무하지 못하게 하는 '지방공무원 상피제’를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앞으로 지방직공무원이 근무 중인 학교에 자녀가 배정받는 경우 해당 공무원을 다음 정기인사 때 다른 곳으로 전보 조치하게 된다.

 

지방공무원의 정기인사는 매년 1월 1일과 7월 1일 2차례 이뤄진다. 시교육청은 전보희망 서류를 제출할 때 중.고등학교 자녀 현황 등을 기재하도록 해 정기인사 때 반영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2019년부터 공립학교 교사가 자녀와 같은 학교에서 근무할 수 없도록 하는‘교원 상피제’를 도입, 시행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에 공립 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지방직공무원까지 상피제를 확대시행 함으로써 더 공정하고 투명한 교육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