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수도권 강화된 방역 조치 연장..진단검사도 확대”

"소규모 교회나 다단계 업체 등에서 집단감염-n차 감염 계속 돼"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1:00]

정세균 총리 “수도권 강화된 방역 조치 연장..진단검사도 확대”

"소규모 교회나 다단계 업체 등에서 집단감염-n차 감염 계속 돼"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0/06/12 [11:00]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6.1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부는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 강화된 방역 조치를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에서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수도권 내 강화된 방역 기존 조치를 연장하고, 사각지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등 감염 확산의 속도를 늦추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현재의 수도권 감염 확산 상황은 2주 전보다 나아지지 않았다"며 "고위험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은 줄었지만, 행정력이 미치기 어려운 소규모 교회나 다단계 업체 등에서 집단감염과 n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레 종료 예정인 수도권에 대한 강화된 방역조치는 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증상여부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확대해서 시행하겠다. 언제 올지 모르는 2차 대유행에 대한 대비태세도 서둘러 갖추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전체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비중이 늘어나고, 방역망 내에서 관리된 확진자 비율이 줄어드는 등 각종 지표도 위험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는 56명으로, 이틀 만에 50명대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 환자는 국내 코로나19 발생 144일 만에 1만2000명을 넘어섰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 환자는 43명으로 서울과 경기에서 42명, 대구에서 1명씩 보고됐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