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경유한 해외입국자 1만 명 돌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5 [09:28]

부산역 경유한 해외입국자 1만 명 돌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6/15 [09:28]

▲부산역에 설치.운영중인 비상수송지원반이 교통약자 전용차량 두리발을 이용해 해외입국자를 자가격리지까지  긴급수송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해외유입 발(發)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해 비상수송지원반을 운영한 이래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가 1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비상수송지원반은 지난 3월 28일부터 부산역 유라시아 플랫폼에  설치.운영하고 있다. 지원반은 해외입국자 수송, 이동경로 관리, 국토부, 철도경찰, 선별진료소 및 자가격리시설(라마다호텔)과 협업체계를 구축, 기능별 역할을 분담하는 등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전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

 

이달 12일까지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은 10,070명으로 이 중 두리발 이용 수송 인원은 6,466명, 자가용 이용 수송 인원은 3,070명, 구급차나 도보 이동 등 기타 수송 인원은 534명이다.  현재까지 비상수송지원반 운영을 위해 부산시 직원 888명, 시설공단 직원 230명, 두리발 운전기사 1,280명, 경찰 584명, 철도경찰 152명 등 총 3,134명이 동원되었다.

 

▲지난 3월 28일부터 부산역 유라시아 플랫폼에  설치.운영하고 있는 비상수송지원반이 방호복을 착용한 채 코로나 감염 완전 차단을 다짐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4월 7일부터는 해외입국자의 안전확보를 위해 부산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12일 기준 7,388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진을 실시했다. 또한 부산역 인근에 운영 중인 자가격리시설 라마다호텔은 총 446명이 이용했으며, 현재는 28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지금까지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 중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코로나19로 운행이 줄어든 교통약자 전용차량인 두리발을 해외입국자 수송에 활용했던 사례는 중앙재해대책본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회에 걸쳐 모범사례로 소개되었고, MBC 3부작 시리즈M에서도 촬영.방영되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국외에서 부산으로 들어오는 시민들이 1만 명을 넘어가고 있지만 앞으로 방심하지 않고 시민들을 자택까지 끝까지 안전하게 귀가시켜드리겠다.”면서 “해외유입을 통한 감염을 완전차단하여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역 경유한 해외입국자 1만 명 돌파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