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대학총장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 신속, 투명하게 발표하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7 [15:25]

부산지역 대학총장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 신속, 투명하게 발표하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6/17 [15:25]

 

▲ 부산지역 10개 대학 총장단이 1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서 공동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실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 결과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발표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자리에는 부산대 차정인 총장, 부산교육대학 오세복 총장, 부경대 김영섭 총장, 한국해양대 도덕희 총장, 동서대 장제국 총장, 동의대 공순진 총장, 경남정보대 추만석 총장, 동명대 정홍섭 총장, 영산대 부구욱 총장, 부산외국어대 정용각 총장직무대리 등이 참석했다.  © 배종태 기자


부산대 등 지역 대학총장들이 "국무총리실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 결과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17일 오후 지역 10개 대학 총장들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검증 결과 발표 촉구'하는 성명서 공동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관문공항은 국가균형발전의 시금석”이라며 국무총리실은 ▲한 치의 부족함도 없이 객관적, 과학적으로 검증할 것 ▲검증이 사후약방문이 되지 않도록 그 결과를 신속, 투명하게 국민에게 발표할 것 ▲정부는 지역회생과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약속을 이행할 것 등을 촉구했다.

 

이날 공동발표에는 부산대 차정인 총장을 비롯, 부산교육대학 오세복 총장, 부경대 김영섭 총장, 한국해양대 도덕희 총장, 동서대 장제국 총장, 동의대 공순진 총장, 경남정보대 추만석 총장, 동명대 정홍섭 총장, 영산대 부구욱 총장, 부산외국어대 정용각 총장직무대리 등 지역 10개 대학의 총장이 함께 했다.

 

이들 대학총장단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은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앞당길 수 있는 최대 현안인 만큼 국무총리실은 마지막까지 한 치의 부족함도 없이 객관적, 과학적으로 검증을 마무리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발표해야 한다"면서 "특히 국무총리실의 검증이 사후약방문이 되지 않도록 검증 결과의 신속한 발표가 긴요하며, 국가균형발전과 직결되는 현안인 만큼, 수도권 눈치보기가 개입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산지역 대학총장들은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부.울.경 검증단의 검증결과를 알고 있다"며 확장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지역 대학 총장단을 대표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총장단은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해 ▲산악장애물 존치 등으로 안전성 확보가 불가하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에 대한 소음영향이 축소되어 있다 ▲평강천의 수로변경 등으로 자연환경 훼손이 심각하다 ▲확장성도 부족하고, 대통령 공약인 동남권 관문공항의 기능을 수행하기는커녕, 현 김해공항 혼잡 해소를 위한 미봉책에 그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국내 항공사 조종사들은 '김해공항은 세계의 공항 가운데 가기 싫은 공항 TOP5에 들 것'이라고 한다"면서 "우리는 공항의 안전성 기준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이 인천국제공항과 차등이 있을 수 없음을 명백히 밝혀둔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부산지역 대학총장들은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이 국가균형발전을 크게 앞당길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며 "사람으로 치면 고도비만과 같은 지금의 수도권초집중현상은 기형적이고 망국적이며, 국가발전에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며, 지속가능하지도 않다.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균형발전을 통한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은 공정과 정의의 실현일 뿐 아니라,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전략이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재양성을 사명으로 하는 우리 대학총장들은 지역의 우수한 인재들이 수도권으로 유출되어 수도권 초집중과 집값 폭등, 저출산으로 이어지는 악순환 현상을 심각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정부는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앞당겨 지역의 인재들이 지역대학에서 공부하고 지역에 정주하며 지역발전의 중추가 되는 정상적인 시대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총장단은 "동남권 관문공항은 부.울.경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으며, 그 혜택은 국민 전체의 삶의 질 향상으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정부는 국무총리실 검증과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시발점으로, 더불어 잘사는 국가균형발전 전략의 실천을 국민에게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지역대학 총장단 동남권 관문공항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