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전쟁 억제력 강화 연구"

우리 군 "취소 아닌 보류..돌변 가능성 대비해 군사대비태세 유지"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09:58]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전쟁 억제력 강화 연구"

우리 군 "취소 아닌 보류..돌변 가능성 대비해 군사대비태세 유지"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0/06/24 [09:58]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24일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3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북한 총참모부가 공개적으로 밝힌 대남 군사행동 계획은 ▲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비무장지대 철수 민경초소(GP) 재진출 ▲1호 전투근무체계 격상 및 접경지역 훈련 재개 ▲대남 삐라(전단) 살포 지역 개방 및 군사적 보장 등 4개 항목이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사회한 예비회의에는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리병철 동지와 당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참가했다"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했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여정 북한 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남측이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했다고 비난한 이후 남북관계 총파산을 예고한 뒤 남북 통신망 완전 차단,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조치 등을 취한 바 있다. 

 

또 김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를 통해 다음 행동권을 군에 넘겼고 이에 총참모부가 대남 삐라 살포 등 후속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이 계획을 보류해 실제 실행까지는 옮겨지지 않게 됐다.

 

한편 이와 관련 우리 군 관계자는 대남 군사행동 취소가 아닌 보류라며 북한 태도가 돌변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대남 군사행동 보류는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겠다"며 "안정적인 상황 관리를 위해 위기 고조 감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