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이상, 올 하반기 취업 자신 없다 왜?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09:42]

구직자 절반 이상, 올 하반기 취업 자신 없다 왜?

박수영 기자 | 입력 : 2020/06/24 [09:4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 하반기 구직활동을 하는 신입직 구직자 58.4%가 ‘취업에 성공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24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구직자 989명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구직자 취업 자신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먼저, ‘하반기 취업에 자신이 없다’고 응답한 신입직 구직자들에게 그 이유를 질문한 결과, △남들에 비해 부족한 스펙 때문이 응답률 63.0%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반기 취업 경쟁이 더 치열할 것 같아서(51.6%) △기업들이 하반기 신입직 채용규모를 줄일 것 같아서(32.4%) △나의 취업 목표가 명확하지 않아서(28.5%) △인턴 등 직무 관련 경험이 부족해서(20.4%) 등의 응답이 있었다.

 

이 외에도 △면접관 앞에서 긴장감을 극복하지 못할 것 같아서(15.4%) △막연하게 자신이 없다(13.8%) △학벌이 좋지 못해서(13.1%) 등의 이유도 뒤를 이었다.

 

반면, ‘올 하반기 취업에 자신이 있다’고 응답한 신입직 구직자들은 ‘기업, 직무 등 지원하고자 하는 취업 목표가 분명하기 때문에 자신이 있다’는 응답이 65.0%로 가장 높다.

 

다음으로 ‘지원하는 직무에 적합한 인재임을 잘 어필할 수 있다’는 응답도 41.1%로 많아 취업할 기업과 직무를 명확하게 설정하고 준비한 구직자들은 하반기 취업시장에서 자신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마인드컨드롤을 통한 할 수 있다는 나에 대한 믿음(29.0%) △눈높이를 낮춰서 준비하는 전략(23.4%) △직무 관련 다양한 자격증 취득(13.1%) △다양한 면접 방식에 대한 충분한 준비 및 연습(10.2%) 등을 하반기 취업자신감으로 내세웠다.

 

신입직 구직자 69.1%는 취업활동을 하는 데 있어 ‘취업 콤플렉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가지고 있는 취업 콤플렉스로는 △출신학교 등 학벌이 응답률 36.5%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근소한 차이로 △영어 등 외국어 실력(36.3%)과 △부족한 자격증(32.9%)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어 △학력(29.1%) △미비한 인턴십 경험(25.2%) △학점(22.8%) △대외활동 경험(19.3%)  △전공(15.8%) 등도 구직자들이 가지고 있는 취업 콤플렉스였다.

 

한편, 신입직 구직자 10명 중 7명 이상은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면서 높은 ‘취업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41.5%가 ‘하반기 취업준비 스트레스가 높다’고 응답했으며, ‘매우 높다’는 구직자도 30.0%로 10명 중 3명에 달했다. ‘보통이다’는 구직자는 24.3%였으며, 취업 스트레스가 거의 없다(3.2%)와 전혀 없다(1.0%)는 구직자는 소수에 그쳤다.

 

취업 스트레스의 주요 요인으로는 ‘빨리 취업이 돼야 한다는 부담’이 36.1%로 가장 많았으며, △취업이 되지 않을 것 같은 불안감(24.0%) △나에게 맞는 일과 기업을 찾을 수 있을까에 대한 의구심(15.6%) △이미 취업된 사람들과의 비교에서 오는 좌절감(13.1%) △경제적인 어려움(9.5%) 등이 있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