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주)홈앤쇼핑, 컨택센터 신설투자에 대한 MOU 체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6:48]

부산시-(주)홈앤쇼핑, 컨택센터 신설투자에 대한 MOU 체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08 [16:48]

 

▲ 부산시와 ㈜홈앤쇼핑는 8일 오전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김기문 홈앤쇼핑 이사회 의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홈앤쇼핑 부산 컨택센터 신설투자에 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홈앤쇼핑 투자를 유치해 지역 중소기업 판로 확대와 경제 활성화에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부산시와 ㈜홈앤쇼핑는 8일 오전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김기문 홈앤쇼핑 이사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홈앤쇼핑 부산 컨택센터 신설투자에 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홈앤쇼핑은 2011년 설립 이후 ‘중소기업 판로확대를 통한 상생’이라는 설립 취지에 맞춰 친(親)중소기업 지원정책을 추진해 왔다.


홈앤쇼핑은 ▲판촉비용 98% 이상 자부담, ▲중소기업 제품 정액방송 제외 등을 통해 중소기업 상품에 대한 판매수수료를 낮추고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지역 우수 중소기업 상품 발굴 후 TV 홈쇼핑 방송까지 연계하는 '일사천리 찾아가는 MD 상담회'와 매출기여도가 높은 우수 중소협력사 대상 목표액 대비 초과이익을 환급해주는 '성과공유제' 등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발굴해 판매를 지원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업계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설립 5년 만에 취급액 2조 원 돌파, 모바일앱 순 이용자 수 동종업계 1위(2019년)를 차지하였으며 2018년 업계 최초로 시각장애인 상담서비스도 도입하였다.


홈앤쇼핑은 이번 투자를 통해 2022년까지 비수도권 지역 중 최초로 부산에 컨택센터를 신설하고, 신규인력을 300명 이상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컨택센터 신설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직접적 투자 효과 외에도 수산식품, 섬유, 화장품 등 지역 주력상품의 판로 확대로도 이어질 수 있어 약 27만 개의 중소기업이 소재한 부산시로서는 반가운 소식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김기문 홈앤쇼핑 이사회 의장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한, 부산시가 추진하는 컨택센터 관련 일자리 2만개 달성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나라 경제 전반이 위축된 와중에도 컨택센터 투자유치는 계속해서 순항 중이다.

 

수도권 컨택센터 내 코로나19 집단확산 이후, 수도권 컨택센터를 지방으로 분산시키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우수한 인력풀과 산업 인프라를 갖춘 부산은 좋은 투자지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는 올해만 해도 홈앤쇼핑 투자 건을 포함, 총 3개사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신규 일자리 500개 이상을 창출하는 성과를 얻었다. 시는 현재 관련 일자리가 19,965개에 달해 지자체 최초로 컨택센터 관련 일자리 2만개 시대를 맞이할 전망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홈앤쇼핑의 이번 투자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부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홈앤쇼핑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