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 미화해서도, 수사 종결해서도 안 된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14:20]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 미화해서도, 수사 종결해서도 안 된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15 [14:20]

 

▲ 부산지역 여성단체 대표들이 15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의 경위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명백히 밝혀라"라고 촉구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을 미화해서도, 수사를 종결해서도 안 된다"


이언주 미래통합당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부산지역 여성단체 대표들이 15일 오전 부산시청앞 광장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해 "사건의 경위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명백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자리에서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 ▲지속적 성추행과 범죄를 방조한 서울시관계자의 연대책임과 배상 촉구 ▲피해자중심 사건해결과 2차피해 적극적 예방보호조치 ▲권력자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근절 근본대책 수립 ▲선출직 공직자 성폭력 범죄자 공천책임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 사퇴 등을 요구했다.


이언주 전 의원은 "안타깝지만,  어떠한 일이 있어도 성추행 혐의를 받는 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모진 행위가 미화되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면서 "우리 아이들이 이것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할지, 엄마의 한사람으로 정말로 두렵다. 더는 이런 행태를 두고 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자에 대한 사과 한마디 언급 없이 죽음으로 회피한 고인의 이기적인 선택, 오히려 강제적 침묵을 강요하는 꼴이 됐다"며 "최근 온라인상에서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댓글 테러가 발생하고 있고 오히려 피해자를 비난하고 가해자를 두둔하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자는 그동안 자신의 무너진 자존감과 함께 어떠한 감정이 들겠나? 더 이상 2차 가해를 묵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사)부산여성단체협의회 및 (사)부산여성연대회의 등 200만 여성을 대변하는 단체 대표단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성추행사건에 이어 최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사건이 피해자 고소로 알려지면서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마련과 함께 진실규명에 대한 목소리가 높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故 박원순 전 시장은 엄연히 성추행 피의자로 고소된 범죄사실이 있다"며 "그가 한국의 대표적 최고위 공직자였던 만큼, 세계인의 이목이 쏠려있는 금번 사건에 대해 당국이 적극적 해결의지를 보임으로써 비인권국가의 오명을 뒤집어쓰는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이며, 진상규명 또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피의자로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의 사망은 ‘공소권 소멸’로 보는 게 일반적인 관례일지라도, 이번 사건의 경우 명명백백한 피해사실과 피해자가 존재한다"며 "피해당사자가 피해사실을 직장내부에서 거론하고 조치를 요구·논의해왔던 문제라는 점에서 서울시관계자들은 책임있는 자세와 문제해결에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한 "故 박원순 시장의 거대한 ‘5일장 서울시장(葬)’ 거행은 짧은 시간 50만 이상 반대 국민청원에서 볼수 있듯이 국민정서와 위배되는 일"이라며 "피해자의 인권이나 정신적 고통과 충격은 아랑곳 않은 처사로 피해자를 두 번 울리는 명백한 2차 가해 행위가 아닐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故人의 죽음으로 인해 수사가 종결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위력에 의한 성추행 성폭력 사건의 재발방지와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지속적 성추행 사건을 방조 방관한 서울시 관계자들의 연대책임과 배상을 촉구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대한 신상털기와 억측과 괴담으로 2차 3차 가해와 명예를 더 이상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당국의 보호조치를 촉구하며, 피해자중심의 사건해결과 인권옹호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지역 여성단체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