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UN위크' 평화도시 대표브랜드로 조성... UN 서포터즈 연합발대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15:54]

부산시 'UN위크' 평화도시 대표브랜드로 조성... UN 서포터즈 연합발대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15 [15:54]

▲ 부산 UN 기념공원/부산시  © 배종태 기자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2020 부산유엔위크’행사 D-100을 기념하는 'UN 서포터즈 연합발대식'을 16일 개최한다.

 

시는 지난해를 부산UN위크 원년으로 선포하고 글로벌 평화도시 부산으로 조성하기 위한 대표브랜드로 육성, 국가적 행사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부산국제교류재단의 유엔즈(UNs), 유엔평화기념관의 글로벌 서포터즈, 부경대 UN서포터즈가 연합한 '100여 명의 UN위크 서포터즈 발대식'과 함께 한국의 자유와 평화수호를 위해 헌신한 유엔군 전몰장병의 이름을 부르며, 감사의 의미를 되새기는 ‘Roll-Call 행사’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한다.

 

사전 행사로 독일인 다니엘 린데만(비정상회담, 대화의 희열 등 패널)이 ‘청년, 평화의 시선으로 세계를 보다’를 주제로 청년비전 특강을 진행한다.


'2020 부산UN위크’ 본행사는 10월 23일 유엔기념공원에서 유엔의날 기념식으로 시작해, 26일에는 부산유엔위크 개막을 알리고 평화, 자유 등 공동번영의 미래를 기원하는 세계평화포럼을 ‘UN 지속가능 목표와 평화’란 주제로 열며, 국제평화도시 가입 및 선포식 등 부대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외교부, 조달청과 함께 청년의 취업 발판을 마련하고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국제기구 취업설명회와 유엔 조달설명회도 개최한다.

 

또 11월 11일 유엔기념공원에서 턴투워드 부산 행사를 마지막으로 ‘2020 부산UN위크’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턴투워드 부산’은 한국전쟁에 참여한 22개국을 비릇한 전 세계에서 부산을 향해 1분간 묵념하는 세계적인 행사다.

 

'부산UN위크’는 국가기념일인 유엔의 날(10.24)과 턴투워드 부산(11.11)을 시작과 끝으로 하여 ▲앞의 한 주는 감사주간으로 한국전에 참여하여 자유 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께 감사의 뜻을 전달하며, ▲다음 한 주는 추모주간으로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몰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행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UN위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