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적 '페트르1호' 선원 12명 추가 확진...'총 44명 잇달아 감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6:48]

러시아 국적 '페트르1호' 선원 12명 추가 확진...'총 44명 잇달아 감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7/29 [16:48]

 

▲ 러시아 국적 원양어선 '페트르1호'  © 배종태 기자


부산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국적 원양어선 '페트르1호'에서 선원 1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 영도구 한 수리조선소에 정박 중인 페트르1호는 지난 24일 이미 32명의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29일 12명이 추가로 발생해 모두 44명이 잇달아 확진됐다. 또한 같은날 이 선박과 접촉한 선박수리업체 한국인 직원 8명과 직원 가족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날 국립부산검역소는 지난 27일 밤 페트르1호 선내 격리 중인 선원들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 관련 증상 있다는 선사 측의 신고를 받고, 28일 격리 중이던 선원 62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1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검역소는 부산소방재난본부의 협조를 받아 추가 확진된 선원 12명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또 나머지 선원 50명은 선내에 계속 격리 중이다.


이로써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러시아 어선 등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적 선박 8척에서 나온 선원 확진자는 총 90명으로 늘어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러시아 선원 12명 확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