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 전국 대학 중 2위 차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09:58]

부산대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 전국 대학 중 2위 차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8/07 [09:58]

 

▲ 부산대학교 (장전동)캠퍼스 전경  © 배종태 기자


부산대학교가 약 3조 원이 투입되는 대학원 육성과 석.박사급 연구인력 양성을 위한 정부의 대규모 교육지원사업인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에서 전국 대학 중 2위를 차지했다.

 

부산대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6일 발표한 이번 4단계 BK21사업에서 ‘미래인재 양성사업’ 30개 교육연구단(팀)과 ‘혁신인재 양성사업’ 6개 교육연구단(팀)이 선정돼 서울대(46개) 다음으로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이어 성균관대(31개), 고려대(30개), 연세대(30개), 경북대(28개), 충남대(24개), 전남대(23개), 전북대(21개), KAIST(15개) 등의 대학들이 10위권에 포함됐다.


부산대는 앞서 2013년부터 2020년까지 3단계 사업에서 31개 사업단(팀)이 선정돼 서울대, 연세대에 이어 전국 3위(지원액 기준 전국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까지 약 1,200억 원(연평균 171.5억 원)의 재정지원을 받았다.

 

올해 '4단계 BK21사업'은 과학기술, 인문사회 등 기초.핵심 학문분야의 연구역량을 제고하는 ‘미래인재 양성사업’과 신산업 분야 경쟁력 제고 및 융.복합형 연구 인력 양성을 위한 ‘혁신인재 양성사업’ 두 유형으로 나눠, 68개 대학에서 386개 교육연구단과 176개 교육연구팀 등 총 562개 교육연구단(팀)을 예비 선정했다. 예산 규모도 2조 9,000억 원에 달한다.

 

이번 4단계 사업에서는 소속 대학원생들이 학비 부담 없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연구단 지원금의 60%이상이 연구장학금으로 지원된다. 석사과정생은 월 70만 원, 박사과정생은 월 130만 원 이상의 지원을 받게 된다. 나머지 지원금은 신진연구인력 지원, 국제화경비 및 운영비 등으로 사용되며 박사후과정생 등 신진연구인력은 월 300만 원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3단계 사업까지는 개별 연구단 주도로 사업이 이뤄졌다면, 이번 4단계에서는 대학본부의 책임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5개 이상 연구단이 선정된 대학에 대해 ‘대학원혁신비’를 신규로 지원하고 대학본부가 주도적으로 교육 및 연구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하도록 했다. 부산대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으로 체제 구축을 위하여 대학원혁신비를 연간 약 41억 원을 신청했다.

 

'BK21사업'은 지난 1999년 처음 도입돼 7년 단위로 진행되는 정부의 대형국책사업으로, 연구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해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하는 대학원 연구지원사업이다. 과학기술은 물론 인문사회까지 통틀어 석.박사급 인재 17,000여 명(4단계 19,000여 명)을 매년 지원해 학문후속세대로 양성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3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9월부터 4단계에 돌입한다.

 

차정인 총장은 “이번 4단계 BK21사업에 신청한 우리 부산대의 교육연구단과 교육연구팀의 선정률은 각각 75%와 86%에 달해 전국 대학 평균 55.5%와 48.3%보다 훨씬 높았다”며 “이번 4단계 사업 선정 결과는 부산대가 더 큰 학문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이 사업의 핵심지표인 대학원 교육과 연구의 질적 도약에 강력한 의지를 투영해 우리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차 총장은  “부산대는 심화되고 있는 수도권 집중현상과 학령인구의 급감, 대학의 체질 개선이 요구되는 4차 산업혁명의 파고 속에서도 국가 거점 국립대로서 다양한 분야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질을 제고함으로써 대학 경쟁력을 향상시키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최근 우리 대학은 연구처와 교육혁신처를 새로 신설하는 등 부산대의 연구역량 제고와 도약을 통한 세계적 명문대학으로 발전하기 위한 교육.연구 환경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