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유행확산 더욱 우려”

“조용한 전파 동시다발적 발생…주말 외부모임 최대한 자제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13:36]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유행확산 더욱 우려”

“조용한 전파 동시다발적 발생…주말 외부모임 최대한 자제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8/14 [13:36]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 © 배종태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현재 벌어지고 있는 코로나19의 국내 산발적 확산에 대해 “지난 5월의 이태원 클럽이나 부천 물류센터 사례, 또 6월의 리치웨이 등 방문판매 사례보다 위험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의 국내 발생이 연일 증가 추세에 있다”면서 “실질적으로 지금이 위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일촉즉발의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지금은 5, 6월 당시보다도 유행확산이 더욱 우려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양상에 대해 “무증상·경증 감염의 조용한 전파가 상당기간 지역사회에 확인되지 않고 이어져 오다가 수도권 각지의 교회, 방문판매, 직장, 시장, 학교 등의 밀접한 모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징후가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휴가기간과 맞물리고 또 이번 주말 3일 동안 여행과 소모임, 동시에 대규모 집회를 통해서 다시 증폭된다면 그때는 정말로 통제가 어려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상황이 계속 악화되면 또 다시 일상의 활동 일부를 제한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상향조치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우선 이번 주말 그리고 대체공휴일에 대규모든 소모임이든 가리지 않고 외부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가급적 가족과 집에서, 외출을 하더라도 사람이 없는 한적한 장소에서 시간을 보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어떤 특정장소가 감염의 위험성이 높은 것이 아니다”며 “가족 이외의 다른 사람을 만나는 행위 자체가 모두 감염의 우려가 있는 행동이 된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서울·경기·수도권의 경우 지역사회 감염위험도가 매우 높아진 상황”이라고 단언하며 이번 연휴기간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힘들게 유지해 오고 회복했던 일상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절박한 마음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13일 광복절에 시내에서 도합 22만명 규모의 집회를 예고한 26개 단체에 대해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서울시에서는 집회금지 행정명령의 실효성을 확보하고자 집회를 강행할 경우 금지조치 위반 주최자 및 참여자에 대한 고발조치, 그리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민들에게 지인·가족 간의 모임과 식사, 대규모 집회와 숙박이 이루어지는 수련회, 종교소모임을 자제하거나 취소하고, 또 증상이 있으면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