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7일부터 '2주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시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16 [18:56]

부산시 17일부터 '2주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시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8/16 [18:56]

▲ 변성완 부산 시장권한대행이 16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2주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히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19 지역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17일 낮 12시부터 오는 31일까지 2주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시행한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16일 오후 브리핑에서 "부산은 현재 코로나19 재유행 갈림길에 서 있으며 앞으로 2주간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부산 전역을 대상으로 17일 12시부터 8월31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변 권한대행은 "수도권 중심 확진자가 확산됨에 따라 서울.경기 수도권 지역은 16일 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시작했다"며 "부산시도 최근 몇일간 확진자 발생이 증가, 항만 인근지역과 학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해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는 이번 연휴 기간을 특별관리 지역으로 정하고 대대적 캠페인과 점검을 펼치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잡기에는 보다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10~ 16일까지 7일간 지역에서 3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부산시 방역 매뉴얼 상 2단계 상향기준(7일간 확진자 평균 5명 초과발생)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에 따라 시는 고위험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 기간을 8월 말까지 연장하고 클럽 등 유흥시설을 포함한 현재 12종의 고위험시설 이외에 PC방, 결혼식장 뷔페를 추가로 지정한다.

 

특별점검 시 방역수칙 위반, 특히 마스크 미착용 및 출입자명부 관리부실 등이 확인되면 즉시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시행한다.

 

이 외에도 종교시설, 장례식장, 실내체육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공시설과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방역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시설의 이용객을 평상시 50% 수준으로 이용객을 제한하고 비대면 서비스 중심으로 운영한다. 복지관을 비롯한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해서도 휴관을 권고하되 긴급돌봄 등 필수 서비스는 유지한다.

 

학교의 경우 교육청과 협의해 원격수업 기간을 다음 주까지 연장하고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원격수업 기간연장 및 등교개학 연기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8월 23일까지 시역 내의 학원에 대해서도 휴원 권고가 내려진다.

 

해수욕장은 현재 집합제한을 8월 말까지 유지하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캠페인도 계속 전개할 계획이다.

 

프로스포츠 경기는 야구의 경우 롯데 구단, KBO 등과 협의해 8월 17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며, 23일부터 열리는 프로축구 경기도 구단 측과 협의해 무관중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의 집합과 모임, 행사 시 마스크 착용, 참석자 간 2m(최소 1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가 의무화되며, 이를 어겨 확진자가 발생할 시 구상권을 청구하게 된다.
 
시는 2주간 확진자 발생 추이 등 상황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감염 확산 위험도에 따라 고위험시설 전체 및 공공시설 운영 중단 조치 등 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을 검토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2주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