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태풍 피해입은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해 달라" 호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4:45]

오규석 기장군수 "태풍 피해입은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해 달라" 호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09/18 [14:45]

 

▲ 16일 오규석(우) 기장군수가 구윤철(좌) 국무조정실장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 호소문’과 ‘제9호 태풍 마이삭.제10호 태풍 하이선 태풍 피해 복구사업 및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 국비 지원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규석 기장군수는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한 피해복구를 위해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오 군수는 지난 16일 오후 1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조정실을 방문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의 면담하고 '태풍 피해복구 사업 및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에 대한 국비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아울러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주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정세균 국무총리님께 드리는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 호소문’도 전달했다.

 

오 군수는 호소문을 통해 “처음 당해보는 강력한 태풍과 해일에는 ‘초강력’ 복구가 필요하다"며 "기존의 교과서적인 기준과 잣대로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일과 강진, 슈퍼 태풍에 대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안지대에 대한 피해복구는 더 튼튼하고 안전한 ‘초강력’ 설계와 시공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태풍 피해복구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과 항구적인 대책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특히 기장읍 해안지역의 피해가 매우 심각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서 더 튼튼하고 안전한 해안지역 안전시설물을 구축해 달라는 17만 기장군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정세균 국무총리님께 간곡히 호소드린다"라고 했다.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막대한 피해를입은 기장읍 해안지역은 지난 8일 KBS 뉴스9, SBS 8시 뉴스, MBC 8시 뉴스데스크에 메인 뉴스로 방송된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