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다중이용시설 필수 방역수칙 의무화 유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3:50]

부산시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다중이용시설 필수 방역수칙 의무화 유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2 [13:50]

 

▲ 사진은 필수 방역수칙 의무화가 유지되는 PC방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정부의 방침에 맞춰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기로 했다.

 

시는 그동안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을 낮추는 동시에 지속가능하고, 실효성 높은 방역 정책을 마련해 이날부터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로 했다.

 

시는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1주일간(10.4.~10.10.) 부산지역 일평균 확진자 수는 3.6명이며 감염재생산지수도 0.55로 유행 감소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시는 신규 감염 발생 상황이 확진자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를 중심으로 발생하는 다소 안정세를 회복한 것으로 판단하고, 그동안 영업 제한으로 인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충을 완화하기 위해 거리두기 완화 결정을 내렸다.

 

다만, 감염원을 알 수 없는 감염경로 불명 사례가 여전히 높은 상황임을 고려해 영업은 허용하되, 시설별 정밀 방역을 강화하고 방역 주체의 책임성을 확보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의 집합.모임.행사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 스포츠 행사의 관중 입장이 일부(최대 30%) 허용된다.

 

그동안 집합이 금지되었던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과 ▲목욕장업은 집합제한 조치를 적용받는다.

 

PC방, 멀티방·DVD방, 학원, 스터디카페, 오락실,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예식장, 장례식장,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도 필수 방역수칙 의무화가 유지된다.

 

시는 유흥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내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이용자 간 거리두기, 주기적 환기·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면서 지역 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방침이다.


하지만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시설과 개인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구상권 청구도 활성화하여 방역 조치의 실효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집단감염의 위험도가 여전히 높은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업종에 대한 세부 지침이 마련될 때까지 당분간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된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Ease the distance from Busan to the first stage...Maintain mandatory quarantine rules for multi-use facilities)
The city of Busan decided to adjust the social distancing stage to the first stage from the 12th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The city has decided to ease the distance from this day by setting up a sustainable and effective quarantine policy while reducing fatigue caused by prolonged distance.

 

The city said that during the Chuseok special quarantine period, the average daily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Busan for one week (10.4 to October 10) was 3.6, and the infectious material production index was 0.55, showing a tendency to decrease in epidemics.

 

The city judged that the situation of the new infection has recovered somewhat, which is caused by the contact of the existing confirmed person, and has made a decision to ease distancing to alleviate the grievances of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caused by business restrictions.

 

However, considering that there are still high cases of unknown infection paths with unknown sources of infection, business is allowed, but the policy is to enforce quarantine measures to strengthen precise quarantine by facility and secure responsibility for quarantine agents.
 
As the social distancing has been adjusted to the first stage, a part (maximum 30%) of spectators is allowed for gatherings, gatherings, events with 50 people indoors, 100 people outdoors, and sporting events without spectators.

 

Five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such as clubs and room salons, which have been banned so far, such as clubs and room salons, cola-tech, danran pubs, emotional pubs, and hunting pots, and ▲ bathing areas, are subject to group restrictions.

 

Mandatory quarantine regulations are maintained for multi-use facilities such as PC rooms, multi-room/DVD rooms, academies, study cafes, game rooms, religious facilities, indoor sports facilities, wedding halls, funeral halls, general restaurants, rest restaurants, and bakery.

 

The city fundamentally blocks the source of COVID-19 infection through mandatory measures to comply with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in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multi-use facilities, creating a list of visitors, keeping distances between users, and periodic ventilation and disinfection, thereby reducing the economic burden of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es It is a plan to ease it.


However, the plan is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quarantine measures by imposing fines for facilities and individuals who do not comply with the core quarantine rules, and by revitalizing claims for reimbursement rights.
 
the collective ban will be maintained for the time being until detailed guidelines are prepared for the business of direct sales promotions, such as door-to-door sales, where the risk of group infection is still high.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