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노동당 군비증강 공식화 남북 군비증강 경쟁체제

김 위원장은 11일 노동당 75주년 기념열병식에 당 간부들과 기념사진을 촬영

김종찬 정치경제평론가 | 기사입력 2020/10/12 [11:40]

북 노동당 군비증강 공식화 남북 군비증강 경쟁체제

김 위원장은 11일 노동당 75주년 기념열병식에 당 간부들과 기념사진을 촬영

김종찬 정치경제평론가 | 입력 : 2020/10/12 [11:40]

▲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10월10일 오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방송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2020.10.10.     ©뉴시스

 

북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기념열병식에서 "혁명적 당군, 최정예 강군“을 발표하며 노동당 간부들과 기념촬영후 기념 공연을 관람하며 당의 군비증강 주도체제를 공식화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11일 노동당 75주년 기념열병식에 당 간부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밝혔다.노동당 행사로 국제사회에 공개한 신형무기 진열 후 당 간부들과 기념촬영에는 군 부대 도열 앞에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김수길 총정치국장, 김정관 인민무력상 등 당 지도부가 주축이었고, 김 위원장은 혁명적 당군울 사용했다.

 

노동당 행사로 극대화한 이날 창건기념식은 전야제로 시작해 당 창건일 새벽 김일성광장 군열병식에 이어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위대한 향도'를 공동관람하고, 이 공연을 일반에게는 당 기념행사로 평양 능라도에 있는 5월1일경기장에서 12~31일 개최한다고 밝혔고, 군비증강 주도에 대해 김 위원장은 기념사에서 '인민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전문가 분석으로 "ICBM 공개는 김 위원장이 미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든 앞으로의 회담에서 지렛대를 강화하려고 마음먹을 경우 미사일 시험 발사 능력이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 밝혔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마커스 갈로스카스 전 국가정보국(DNI) 북한정보담당관이 "열병식은 선거를 앞두고 지나치게 도발하지 않으면서 북한의 발달상을 보여주는 방식"이라는 분석을 밝혔다.

 

군비증강을 주도해 온 청와대는 이날 오전 긴급 NSC상임위원회의 서면회의 결과로 상임위원들이 어제 열병식 행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 내용을 들여다보고, 이를 토대로 무엇보다 상호 무력충돌과 전쟁을 방지하기 위한 남북의 합의 사항들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밝혀, 남북한 군비증강 경쟁을 예고했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노동당 창건75주년 기념열병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눈물을 훔친 것에 대해 “최고 존엄도 눈물 흘릴 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김정은 리더십의 특징”이라고 12일 라디오 방송에서 밝혔다. kimjc00@hanmail.net

 

*필자/김종찬

 
‘신문 속지 않고 읽는 법’, ‘CIA와 언론조작’, ‘파생상품의 공습’, ‘실용외교의 탐욕’, ‘중국과 미국의 씨름’ ‘중동의 두 얼굴’ ‘언론전쟁’ 등 저자. 네이버 다음에 ‘김종찬 안보경제 블로그 ’연재 중. 정치-경제평론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orth Korea Labor Party's Armament Reinforcement Formulation
-Kim Jong-chan, political and economic critic
 
It seems that North Korea's Chairman Kim Jong-un announced the "Revolutionary Party Army, Choi Elite Kang-gun" at the Labor Party commemorative parade and officially formalized the party's armament increase initiative by watching a commemorative performance after taking a commemorative photo with the Labor Party officials.
 
Chairman Kim took commemorative photos with the party officials at the Labor Party's 75th anniversary commemorative parade on the 11th, the Labor Newspaper of the Party said on the 12th. After a new weapon displayed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t the Labor Party event, the military unit In front of the dool, the Party leadership, including Vice Chairman of the Party's Central Military Committee, Lee Byeong-cheol, Chief of Staff Park Jeong-cheon County, General Political Bureau Chief Kim Soo-gil, and People's Armed Forces Award, Kim Jong-gwan, used the'revolutionary party army'.
 
This day, which was maximized as a Labor Party event, started on an eve, followed by a military enthusiasm at Kim Il-sung Square at the dawn of the establishment of the party, and jointly visited the'Great Hyangdo', a large group art performance. The labor newspaper reported that it would be held on the 1st of the 12th to 31st at the stadium, and that Chairman Kim shed tears at a memorial address saying'I'm sorry to the people' about the initiative to increase armament.
 
The New York Times said, according to an expert analysis, "ICBM reveals that Chairman Kim has the ability to test-fire missiles if he decides to strengthen the leverage in future talks, regardless of who is elected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hat Marcus Galloskas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Agency (DNI) North Korean intelligence officer revealed that "Yeol Byung-sik is a way to show the development of North Korea without too much provocation before the election.
 
As a result of the written meeting of the emergency NSC Standing Committee on the morning of this morning, the Blue House, which has been leading the armament enhancement, has taken a look at the speeches of North Korea's Chairman Kim Jong-un at yesterday's parade ceremony, and based on this, it aims to prevent mutual armed conflict and war. It was revealed that the agreements between the two Koreas must be observed, foreshadowing a competition for military expenditures between the two Koreas.
 
Director of National Foreign Affairs Kim Joon-hyung said on a radio broadcast on the 12th that "The characteristic of Kim Jong-un's leadership" said that "the highest dignity is to show a human figure that can shed tears" about the tears of Chairman Kim Jong-un at a ceremony commemorating the 75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Labor Party. kimjc00@hanmail.net
 
*Writer/Jongchan Kim
 
Authors such as'How to Read Newspapers Without Being Fooled','CIA and Media Manipulation','Derivatives' Airstrike','Practical Diplomacy','Wrestle in China and the United States','Two Faces of the Middle East' and'Press Wars'. ‘Kim Jong-chan’s Security Economy Blog’ is being published after Naver. Political-economic critic. Columnis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