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수 의원 "aT, 썩어가는 배추 kg당 1원 받고 김치공장에 팔아"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0:03]

이양수 의원 "aT, 썩어가는 배추 kg당 1원 받고 김치공장에 팔아"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0/10/12 [10:03]

▲ 썩은배추. (사진=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실 제공)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썩어가는 배추를 1㎏당 1원을 받고 김치가공업체에 넘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이 aT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김치공장 판매용 배추 직배사업'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aT는 2018년부터 최근까지 7회에 걸쳐 3894톤에 달하는 배추 118만포기를 판매했다.

 

문제는 보관한계일보다 최대 98일을 더 보관하다 썩기 시작한 배추도 판매했다는 점이다. 창고별로 보관 한계일을 최소 33일에서 최대 98일을 초과해 오랜 시간 보관하다 보니 썩을 수밖에 없었고, 상품 가치가 폭락하자 헐값에 판매했다는 것이다.

 

이양수 의원은 "문제는 직배사업을 통해 판매한 대부분의 배추가 썩어가는 상태에서 진물러 도저히 먹을 수 없는 수준이었다"며 "썩은 배추가 비싼 김치로 둔갑해 이를 사먹는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2019년에 실시한 3회 직배 배추는 ㎏당 1원에 김치공장에 넘겨 160t을 16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한 "보통 싸게는 30원에서 50원, 보통 ㎏당 200~300원을 받았고 가장 비싸게 받고 김치공장에 넘긴 것은 400원에 불과했다"고 질타했다.

 

양념과 부재료를 감안하더라도 1원에서 400원에 사간 배추를 6000~7000원의 비싼 가격에 판매하는 구조는 업체 배만 불려주는 꼴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썩은 배추가 김치공장에 직배되는 것을 금지하고, 김치공장은 하품의 직배 배추로 가공한 김치임을 표시할 수 있게 제도적 보완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aT는 "직배 배추는 오염되거나 썩은 배추가 아니라 일부 품위 저하된 배추"라며 "김치공장에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해썹) 규정에 맞게 김치를 제조했기 때문에 식품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Lee Yang-soo "aT, sold to a kimchi factory for 1 won per kg of rotting cabbage"

 

Suspicion was raised that the Korea Agricultural and Fishery Food Distribution Corporation (aT) paid 1 won per kilogram of decaying cabbage to a kimchi processing company.

 

According to the national audit data submitted by aT by Lee Yang-soo, a member of the National Strength of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e, Forestry, Livestock, Food, Ocean and Fisheries Committee on the 12th, and analyzed by aT, aT has reached 3894 tons over 7 times from 2018 1.18 million Chinese cabbages sold ¥¼.

 

The problem is that they also sold cabbage that started to rot after storing up to 98 days longer than the storage limit. The storage limit for each warehouse was at least 33 days and exceeded the maximum 98 days, so it was inevitable to be rotted, and when the product value collapsed, it was sold at a bargain price.

 

Rep. Lee Yang-soo said, "The problem was that most of the cabbages sold through the direct delivery business were decaying and couldn't be eaten," he said. "As the rotten cabbages are turned into expensive kimchi, consumers are concerned about damage to consumers who eat them." .

 

He said, "It was confirmed that the 3 times direct cabbage that was actually carried out in 2019 was handed over to the kimchi factory for 1 won per kg and sold 160 tons for 160,000 won."

 

Rep. Lee also criticized, "Usually, I received 30 to 50 won cheaply, and 200 to 300 won per kilogram, and the most expensive and handed over to a kimchi factory was only 400 won."

 

He also pointed out that the structure of selling cabbage bought for 1 to 400 won at an expensive price of 6000 to 7,000 won is like giving only the pears of the company, even considering the seasoning and subsidiary materials.

 

He emphasized, "The direct delivery of rotten cabbage to the kimchi factory should be prohibited, and the kimchi factory should provide an institutional supplement to indicate that it is kimchi processed with the direct cabbage of the yawn."

 

However, aT said, "Direct cabbage is not contaminated or rotten cabbage, but some degraded cabbage." "There is no problem with food safety because kimchi was manufactured in accordance with the food safety management certification (HACCP) regulations at the kimchi factory."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