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작년 ‘투잡’공무원 1410명, 수익 월급보다 많아"..."복무규정 재확립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8:46]

박재호 "작년 ‘투잡’공무원 1410명, 수익 월급보다 많아"..."복무규정 재확립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3 [08:46]

▲ 민주당 박재호 의원(행안위, 부산남구을)     ©배종태 기자

 

지난해 일부 공무원들이 겸직을 통해 월급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고 있어 공무원 복무규정을 재확립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행정안전위, 부산 남구을)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공무원 겸직허가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겸직허가를 받은 공무원은 1,410명으로 나타났고, 연간 겸직 수입액이 5천만원 이상인 공무원이 5명이었다.


겸직으로 최고 수익을 벌어들인 공무원은 경찰청 소속으로 부동산 임대업을 통해 월 3천만원씩, 연간 3억 6천만원의 소득을 벌었다.

 

법무부 4급 과장은 의사를 겸직하며 월 1,450만원씩, 연간 1억 7400만원의 수익을, 또 다른 법무부 과장도 연간 1억 3,200만원의 수익을 거두고 있었다. 관세청 공무원은 임대업을 통해 연봉보다 많은 연 7,152만원을 벌고 있었다.

 

지난 한 해 겸직으로 연 1천만원 이상의 수익을 거둔 공무원은 총 56명이었다. 경찰청 소속 공무원이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복지부 소속 공무원은 9명, 조달청 소속 공무원이 8명, 법무부 소속 공무원이 6명으로 뒤를 이었다.

 

겸직으로 연 5천만원 이상 수익을 버는 공무원(자료: 인사혁신처)

구분

소속

직급

겸직기간

겸직 직위 또는 직무

1회 대가(수익)

연간 총 대가(수익)

1

경찰청

경사

‘19.02~‘20.01

부동산임대업

3,000만원

36천만원

2

관세청

관세주사

‘19.1.~‘21.1

임대업

-

7152만원

3

법무부

기술서기관

‘19-06~‘21.6

의사

700만원

8400만원

4

법무부

기술서기관

‘19.01~‘21-01

영상의학판독 위원

1100만원

13200만원

5

법무부

기술서기관

‘19.06-‘21.06

의사

1450만원

17400만원

 

부처별 겸직 허가 신청을 보면, 상가 10채를 보유한 공무원 등 임대사업자가 4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권위 상임위원도 임대업으로 월 340만원, 연 4,080만원의 추가 수익을 벌고 있었다.

 

개인사업체를 운영하는 공무원은 12명이었고, 개인사업체를 운영하는 공무원도 12명이었다. 방송 출연으로 연간 2천만원의 수익을 얻는 공무원도 있었다.

 

박재호 의원은 “공무원법에서 공무원의 영리 행위를 금지하는 것은 엄정한 복무관리와 업무 몰입도를 통해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공직자의 사명을 위한 것”이라며“일부 공무원들이 제도적 허점을 이용해 개인사업자로 등록을 하고 월급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고 있어 국민이 상상도 하지 못하는 ‘투잡’공무원이 존재하고 있음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투잡으로 월급보다 더 많은 소득을 벌고 있다는 것은 공무원 복무규정 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는 의미"라며 " 공무원 투잡 문제는 전 부처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인사혁신처가 전 부처 실태조사를 통해 국민의 공복인 공무원이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재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Last year, 1410 “two-job” civil servants earned more than their monthly salary.


It is pointed out that last year, some public officials earned more than their monthly salary through concurrent jobs, so they need to re-establish the service regulations for public officials.

 
In addition, as a result of an analysis of the status of '2019 public official concurrent job permit status' submitted by the Democratic Party Rep. Park Jae-ho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ssion, Nam-gu, Busan), the number of public officials who received concurrent job permit in 2019 was 1,410, and the annual income for concurrent job was 5 There were 5 public officials with more than 10 million won.


The public servants who earned the highest profits from concurrent jobs earned 30 million won per month and 360 million won per year through the real estate rental business belonging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e 4th-level manager of the Ministry of Justice also served as a doctor, earning 14.5 million won per month, 174 million won per year, and another head of the Ministry of Justice also earning 132 million won per year. Officials at the Korea Customs Service earned 7152 million won per year, more than their annual salary through the rental business.

 

In the past year, there were a total of 56 public servants who earned more than 10 million won a year from concurrent jobs. The number of civil servants belonging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was the largest with 16, followed by 9 civil servants belonging to the Ministry of Welfare, 8 public officials belonging to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and 6 civil servants belonging to the Ministry of Justice.
 
When looking at the application for concurrent job permits by ministry, the largest number of rental businesses were 47, including public officials who owned 10 shopping malls. The standing members of the Human Rights Commission also earned an additional income of 3.4 million won per month and 40.8 million won per year from the rental business.

 

There were 12 public officials running private businesses, and 12 public officials running private businesses. There were also public servants who earned 20 million won annually from appearing on the broadcast.

 

 Rep. Park Jae-ho said, “The prohibition of public officials' for-profit activities in the Public Service Act is for the mission of public officials to serve the public through strict service management and work commitment.” "It turned out that there are'two-job' public officials that the people can't even imagine because they are earning more income than their salary."

 

Rep. Park said, “The fact that the two-job system is not working properly means that the system is not working properly. The two-job problem for public officials is a common practice in all ministries, so the HR Innovation Department He pointed out that the system needs to be re-established so that public officials who are public servants can serve the public.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재호 투잡공무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