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1조 289억원, 70% 환수 못해...수협 최고 높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9:44]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1조 289억원, 70% 환수 못해...수협 최고 높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3 [09:44]

 

▲ 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 갑)     ©배종태 기자

 

지난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중 70%는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수협을 통해 피해금액을 돌려받지 못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3년간 18개 주요 시중은행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은 1조 289억원이며, 이중 돌려받지 못한 금액은 7,176억원으로 전체의 70% 수준이다.

 

피해금액 규모별로 보면 신한은행이 2,075억원(1위)으로 가장 많고, 국민은행 1,960억원(2위), 농협 1,861억원(3위), 우리은행 1,582억원(4위) 순이다.

 

지역은행 중에는 부산은행이 126억원(9위)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은행 88억원(12위), 경남은행 81억원(13위), 광주은행 39억원(14위) 순이다.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는 123억원으로 10번째로 피해금액이 많았다.

 

미환수 비율로 보면 수협이 81%로 가장 높고, SC제일은행 77%, 신한은행 76%, 우리은행 75.5%, 케이뱅크 75% 순이다.

 

수협과 농협은 지역상호금융업무를 같이 하고 있는데, 고령자와 조합원들이 주로 이용하는 지역수협과 지역농협의 피해규모가 더 컸다.

 

수협의 경우 3년간 피해액이 122억원인데 수협은행이 36억원으로 30%를 차지하고, 지역수협이 86억원으로 70%를 차지한다. 농협은 피해액 1,861억원 중 농협은행이 625억원(34%)이고, 지역농협이 1,236(66%)이다.

 

최인호 의원은 “보이스피싱 범죄가 점차 지능화되고 피해금액도 커지고 있어 고령자 피해방지 대책과 환수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Voice phishing damage amount of 1.28.9 billion won for 3 years, 70% could not be recovered. Suhyup is the highest

 

It turns out that 70% of the damages from voice phishing have not been recovered over the past three years, with the highest rate of not receiving the damages back through double cooperation.


In addition, according to data received from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by Democratic Party lawmaker Choi In-ho (Busan Saha-gap), voice phishing damages from 18 major commercial banks over the past three years amounted to KRW 1.28 trillion, of which the amount that was not returned was KRW 717.6 billion, which is 70% of the total to be.

 

In terms of the amount of damage, Shinhan Bank was the most at 2075 billion won (1st place), followed by Kookmin Bank 195 billion won (2nd place), Nonghyup 1861 billion won (3rd place), and Woori Bank 158.2 billion won (4th place).

 

Among the regional banks, Busan Bank was the largest with 12.6 billion won (9th), followed by Daegu Bank 8.8 billion won (12th), Kyungnam Bank 8.1 billion won (13th), and Gwangju Bank 3.9 billion won (14th). Kakao Bank, an internet bank, was the 10th largest with 12.3 billion won.
 

n terms of the unreturned ratio, Suhyup is the highest at 81%, followed by SC First Bank 77%, Shinhan Bank 76%, Woori Bank 75.5%, and K Bank 75%.

 

The Suhyup and the Nonghyup are engaged in regional mutual financial services, but the damages of the regional Suhyup and the Reg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s, which are mainly used by the elderly and members, were greater.

 

In the case of Suhyup, the amount of damage over three years was 12.2 billion won, with Suhyup Bank accounting for 30% with 3.6 billion won, and regional Suhyup accounting for 70% with 8.6 billion won. Nonghyup is 62.5 billion won (34%) of the damages of 186.2 billion won by the Nonghyup Bank and 1,236 (66%) of the local Agricultural Cooperatives.

 

Rep. Choi In-ho pointed out, "Because the voice phishing crime is becoming more intelligent and the amount of damage is increasing, measures to prevent damage to the elderly and countermeasures for recovery are urg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