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9일부터 학교밀집도 2/3까지 등교...초등 1.2학년, 중1 매일 등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4:59]

부산 19일부터 학교밀집도 2/3까지 등교...초등 1.2학년, 중1 매일 등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3 [14:59]

▲ 사진은 지난 6월 8일 김석준 부산교육감이 남구 용소초등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을 확대 운영키로 했다.    

 

12일 부산시교육청은 유.초.중.고 모두 학교밀집도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도록 하는 학사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19일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등교를 확대하되 초등학교 1, 2학년과 특수학교(급)에 대해 매일 등교하도록 하고, 중학교 1학년에 대해선 매일 등교를 권장하기로 했다.

 

또 소규모 학교(유치원 60명 이하, 초.중.고 300명 내외)에 대해선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과대학교와 과밀학급의 경우 밀집도를 3분의 2를 준수해야 한다. 이 같은 방침은 오는 19일부터 별도 공지 때까지 적용되며, 18일까지는 밀집도를 유.초.중은 3분의 1, 고는 3분의 2를 유지한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산하 공공도서관 14곳의 모든 자료실과 열람실에 대한 제한을 13일부터 이용인원 50% 이내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현재는 도서 대출.반납만 가능하고 착석이 금지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부산의 각급 학교에 대해 전면 등교를 시키지 않는 이유는 현재 부산지역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감염병 전문가의 의견과 아직 일정한 밀집도 유지가 필요하다는 학교 현장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From the 19th of Busan to 2/3 of the school density... Middle 1 daily school attendance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decided to expand and operate classes at schools at various levels as social distancing was eased from the second stage to the first stage.

 

On the 12th,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prepared an academic management plan to allow up to two-thirds of the school density for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to be applied from the 19th.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decided to expand school attendance, but encourage them to attend elementary school 1st and 2nd grades and special schools (level) every day, and to recommend daily school attendance to 1st grade junior high school.

 

In addition, small schools (less than 60 kindergartens and 300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re allowed to attend school every day.

 

However, in the case of science colleges and overcrowded classes, two-thirds of the density must be observed. This policy will be applied from the 19th until a separate notice, and until the 18th, the density will be maintained at one-third for youth, elementary, and middle, and two-thirds for high.
 
In addition,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decided to allow restrictions on all data rooms and reading rooms in 14 public libraries under its subsidiary to within 50% of the number of users from the 13th in accordance with the measures to ease social distancing in the first step. Currently, only books can be borrowed and returned, and seating is prohibited.

 

An official from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said, “The reason for not allowing all schools in Busan to attend school is based on the opinion of an infectious disease expert that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current Corona 19 in Busan has entered a stable state, and the opinion of the school field that it is still necessary to maintain a certain density.” He explained.

 

Meanwhile,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decided to allow restrictions on all data rooms and reading rooms in 14 public libraries affiliated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up to 50% of the number of users from the 13th in accordance with the measures to ease the first stage of social distancing. Currently, only books can be borrowed and returned, and seating is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교육청 등교 수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