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국감 핫 이슈는 '가덕신공항 당위성'..."김해공항 안전 문제 있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8:49]

부산시 국감 핫 이슈는 '가덕신공항 당위성'..."김해공항 안전 문제 있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3 [18:49]

▲ 국회 국토교통위가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The National Assembly,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ssion is conducting an audit of the state administration of Busan in the city hall meeting room on the 13th. © Reporter Bae Jong-tae)


21대 국회 첫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위원회는 여.야의원 할 것없이 김해공항 안전성과 가덕신공항의 당위성을 다뤘다.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감에서는 국토위 의원 30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항 문제, 고층건물 화재와 바람풍 방지 대책, 시민 친수공간으로서 북항재개발 추진 촉구 및 초량지하차도 사망사고와 관련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의 책임 등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국민의힘 이헌승, 정동만 부산지역 의원 및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허영, 홍기원, 김교흥, 김상훈, 김회재  등 여.야 의원들이 김해신공항에 대한 안정성을 지적하고 가덕신공항 추진의 당위성까지 제기했다.

 

3선 의원인 이헌승(부산진을) 의원은 "안전하고 24시간 운영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등 현안이 국토위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부산의 현안을 알릴 기회이며, 변 대행이 이를 잘 활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관문공항 건설 관련 국토부 김현미 장관과 3개 단체장으로 구성된 검증위가 출범되어 마무리중"이라며 "법제처 유권해석으로 인해 연기되었다"고 밝혔다.

 

▲ 국회 국토교통위가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The National Assembly,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ssion is conducting an audit of the state administration of Busan in the city hall meeting room on the 13th. © Reporter Bae Jong-tae)

 

이 의원은 "지난주 ‘국민의 힘’ 부산 국회의원들은 부산미래 발전의 도약이 될 시민의 염원인 '가덕신공항'으로 결정되어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시민들은 24시간 운영 가능한 관문공항 건설을 바라고 있으며, 검증위에서 김해신공항 불가로 나오면 가덕신공항을 지체없이 추진해야 하며. 부지 선정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동만(부산 기장군) 의원은 "국토부는 공항 관련 주무부처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장기표류시켰다"면서 "신공항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공약으로 정부는 부산의 염원을 외면한 채 시간을 허비하다가 최근 검증위의 석연찮은 발표로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정부가 결론을 내려야 할때"라며 "조속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진성준(서울 강서구 을) 의원은 "김해공항은 주변에 산들이 둘러싸고 있어서 항공에 지장을 주고, 확장도 불가능하다"면서 "가덕도공항을 만들게 되면 24시간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의 기존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고집하는 태도가 문제다"라고 질타했다.

 

홍기원(경기평택갑) 의원은 "장애물, 안전에 관한 문제로 김해신공항은 위험도가 있는데 가덕신공항은 그런 위험도가 없다"면서 "운항시간의 경우 김해신공항은 야간에 운영할 수 없지만 가덕신공항은 문제가 없고, 소음의 영향도 김해신공항은 몇 만가구가 영향을 받고 가덕신공항은 해당사항이 없다. 활주로도 가덕신공항이 김해신공항 보다 300m 길고, 향후 처리 능력도 훨씬 많아 미래 확장성까지 치면 가덕신공항이 유리하다"라고 비교했다.

 

▲ 부산시공무원 노조원들이 시청 국감장 입구에서 가덕신공항을 촉구하는 시위를 펼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Busan municipal officials' union members are holding a protest at the entrance of the city hall's bureaucracy to urge Gadeok New Airport. © Reporter Bae Jong-tae)

 

▲ 부.울.경 시민단체 대표 30여 명이 신공항추진 결의대회를 부산시의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About 30 representatives of Bu, Ul, and Gyeong civic groups are holding a resolution contest for the promotion of a new airport in front of the Busan City Council. © Reporter Bae Jong-tae)


그러면서 "이런 객관적인 사실만 보면 왜 가덕으로 결정을 안했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2016년도 검토될 때 정치적인 요소가 너무 많이 고려된 것인지, 객관적인 공항의 안전성, 효율성, 미래 발전가능성을 봤을 때 가덕신공항이 김해신공항에 대해 불리 할게 하나도 없는 것으로 분석이 되어 있다"라며 당시 김해신공항으로 결정된 이유를 따져 물었다. 

 

허 영(춘천시 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 의원은 "국무조정실이 국회에 가덕신공항 관련해서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검증위는 비행절차 수립, 서편유도로 건설, 소음권역, 확장성, 미래수요예측 등 4가지 수정보완 의견을 낸 적 있다"며 국토부에서 참석한 김태병 공항항행 정책관에게 질의했다.

 

김 정책관은 "국토부 입장을 보고드리면, 안전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금정산이나 승학산과의 충돌이나, 이런 심각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의미있는 답변을 내지는 않았다.

 

이날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변 권한대행은 가덕신공항 당위성에 관한 부울경 입장을 적극 설명하는 동시에 국토위원들에게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 부산시의회 의장단이 진선미 국토위 위원장에게 가덕신공항 촉구 결의안을 전달하고 있다. /부산시의회  © 배종태 기자(The presidency of the Busan City Council is delivering a resolution calling for Gadeok New Airport to Chairman Jin Seon-mi of the National Land Commission. / Busan City Council © Reporter Bae Jong-tae)

 

그는 “준비 시간이 촉박했지만 신공항 관련 쟁점사항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최근 검증위 관련 보도를 보면 부산시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총리께서 공정성에 대한 의지를 밝히신 만큼, 부산이 바라는 결론이 기대된다. 공정성을 국정 철학으로 가진 문재인 정부에서 향후 일정도 책임있게 추진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라고 기대했다.


한편, 김해신공항 검증 발표가 늦춰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정치권과 상공계, 시민단체들의 조속 검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및 성명 발표가 잇따랐다.

 

이날 국정감사에 앞서 오전 10시 부산시의회에서는 ‘가덕신공항 건설 촉구 결의안’이 채택되었고 부산시청 주변에서는 부.울.경 시민단체 대표 30여 명이 신공항추진 결의대회를 가졌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The hot issue of the Busan city's state administration audit is 'the legitimacy of Gaduk New Airport'..."a safety problem at Gimhae Airport

 

At the 21st National Assembly's first inspection of the Busan city, the National Assembly's Land, Transport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dealt with the safety issues of the Gimhae Airport expansion plan regardles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People's Power Lee Heon-seung, Chung Dong-man, Busan area lawmakers, as well as Democrats Jin Seong-jun, Heo Young, Hong Ki-won, Kim Gyo-heung, Kim Sang-hun, and Kim Hoe-jae,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pointed out the stability of the Gimhae New Airport and raised the justification for promoting the Gadeok New Airport.


Rep. Lee Heon-seung (Busan Jin-eul), a third-tier lawmaker, said, "Pending issue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 safe and 24-hour gateway airport in the Southeast region are closely relat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is is an opportunity to inform the pending issues in Busan, and I hope that Acting Byun will utilize them well. "I asked.
 
He said, "The verification committee consisting of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Kim Hyun-mi and three heads of organizations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the gateway airport has been launched and is in the process of being finalized."
 
Rep. Lee said, "Last week's'power of the people'  Busan lawmakers issued a statement that it should be decided as the'Gadeok New Airport', the citizen's aspirations that will lead the future development of Busan," he said. "Citizens hope for the construction of a 24-hour gateway airport.

 

And, if the verification committee says that Gimhae New Airport is unavailable, Gadeok New Airport must be promoted without delay. Site selection, etc., must be put on the fast track."

 

Rep. Jeong Dong-man (Busan Gijang-gun) sai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ailed to fulfill its role as a major airport-related ministry and drifted for a long time. "The controversy is arising due to the poor announcement of the company," he pointed out. He vowed, "Now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draw a conclusion," and "I will do my best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at it can draw a conclusion as soon as possible."

 

Democratic Party Congressman Jin Seong-joon (Eul, Gangseo-gu, Seoul) said, "Gimhae Airport is surrounded by mountains, which hinders aviation and makes it impossible to expand," sai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problem is the attitude of sticking to the existing Gimhae New Airport expansion plan," he exclaimed.
 
Rep. Hong Ki-won (Pyeongtaek Gap, Gyeonggi Province) said, "Gimhae new airport has a risk due to obstacles and safety issues, but Gadeok new airport does not have that risk." There is no effect of noise and tens of thousands of households are affected in Gimhae New Airport, and there is no applicable for Gadeok New Airport.The runway is 300m longer than Gimhae New Airport, and it has much more processing capacity in the future. "Do" compared.

 

He said, "If you look at these objective facts, I don't understand why the decision was made with Gadeok," he said. "When reviewed in 2016, the political factors were considered too much, and when the objective safety, efficiency, and future development potential of the airport, Gaduk New Airport It is analyzed that there is nothing to be disadvantaged about the new airport in Gimhae," he said, asking why it was decided as the new airport in Gimhae.
 
Rep. Heo Young (Cheorwon-gun, Hwacheon-gun, Yanggu-gun, Chuncheon-si) said, "According to what the State Affairs Coordination Office reported to the National Assembly regarding Gadeok New Airport, the Verification Committee established flight procedures, built a west runway, noise area, scalability, forecasting future demand, etc. “I have given up four opinions on the correction,” he inquired with Kim Tae-byeong, an airport navigation policy officer who attend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olicy Officer Kim did not give a meaningful answer, saying, "I know that there is no conflict with Mt. Geumjeong or Mt. Seunghak, as the media are concerned about safety, or such a serious problem."

 

On this day, Byeon SongWan,  the acting mayor of Busan city,  responded to the inquiries of lawmakers, actively explained Busan.Ulsan.kyeongNam's position on the legitimacy of the Gadeok New Airport, and at the same time asked for generous interest and support from the National Land Commissioners.

 

“The preparation time was tight, but we thoroughly prepared the issues related to the new airport,” he said. “If you look at the recent report on the verification committee, the atmosphere in Busan is not bad. As the Prime Minister has revealed his commitment to fairness, the conclusions that Busan hopes for are expected. I believe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has fairness as the philosophy of state administration, will responsibly promote the future schedule.”


On the other hand, as the announcement of the verification of the Gimhae New Airport is expected to be delayed, press conferences and statement announcements urged the local politics, commerce and industry, and civic groups to quickly verify.

 

Prior to the national audit on the day, at 10 am, the Busan City Council adopted a “Resolution to urge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and around the Busan City Hall, around 30 representatives from Bu, Ul, and Gyeong civic groups held a resolution contest to promote the new airpor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국정감사 가덕신공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