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 53명 무더기 확진...코호트 격리

부산시 "영향 미치는 여부 지켜본 후 단계 조정 검토"..."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 휴계음식점 등 집합제한명령 2주간 연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7:53]

부산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 53명 무더기 확진...코호트 격리

부산시 "영향 미치는 여부 지켜본 후 단계 조정 검토"..."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 휴계음식점 등 집합제한명령 2주간 연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4 [17:53]

▲ 부산 북구 만덕동 해 뜨락 요양병원  © 배종태 기자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52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와, 부산 초유의 감염 사례가 발생하는 등 시 보건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2명, 해외입국자 1명 등 3명이 추가 되어 모두 55명이 확진되어 부산 확진자는 총 541명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4일 오후 1시30분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이 요양병원에서 간호사 등 직원 11명, 환자 42명, 전날 확진된 간호조무사 1명을 포함해 모두 53명의 환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확진 환자 중 1명은 12일 사망 후 검사에서 확진결과가 나왔다.

 

이 병원 14명의 직원 중에는 2층 근무직원이 11명이다. 이들 중 10명이, 3층에서는 1명이 확진판정 됐다. 확진된 11명의 직원 중 간호사 2명, 조무사 3명, 간병인 6명이다. 또, 42명의 환자중 33명이 2층 입원환자다. 3층은 9명이며, 이중 1명은 12일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사망한 환자는 숨진 후 검사를 했고, 확진 판명됐다"며 "이 병원 최초의 환자(간호조무사)가 숨진 환자를 전담 간호 한 후 증상이 발현되어, 병원 기록상 발열과 호흡 곤란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장례식을 중지시키고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의 장례를 치른 사상구 한 장례식장에서 근무한 직원과 장례 도우미, 환자 가족 등은 전날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날 해뜨락요양병원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조치했다.

 

한편 13일 확진된 이 요양병원 50대 간호조무사(여)는 부산 485번(북구) 환자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로부터 만덕동 요양병원이 감염 된 것인지 불분명해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 환자는 사망 환자의 간호를 전담한 후 증상 발현했기 때문에 감염 선 후 관계는 불분명하다. 다만 7일 전담 간호를 했고, 밀접접촉이 하루종일 이뤄졌다"고 했다.

 

이 간호조무사는 8일 병원 근무를 했고, 이날 오후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났으며. 9일 집에서 쉬고 10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13일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가족 상태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이 나왔으며, 현재 모두 자가격리 중이다.

 

보건당국은 "현재 이 병원 확진 환자중 80대 29명, 70대 10명, 60대 9명, 50대 4명, 40대 1명이나 대부분 고령이며, 위중 및 중증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 중 2명이 중증이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환자 등  53명의 무더기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비대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한 "요양병원 건너편에 해뜨락 요양원이 있다"며 "병원과 교류 가능성은 이날 요양원에 대해 추가 검사진행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교류는 없었으나 확인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병원에서 최근 2주간 호흡기 증상으로 사망한 환자는 9월 이후 8명이고, 12일 사망한 환자가 입원한 병실에서 4명의 환자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 요양병원의 마스크 착용은 현장 조사 상황에서는 잘 지켜졌다"며 "어제 요양병원이 인정평가를 받는 날이어서 기본 청결상태나 마스크 착용은 비교적 우수했다. 하지만 면담 중 입원 환자 절반정도가 치매 증상이 있어 인지 능력이 많이 떨어져 마스크 착용이 쉽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9월 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만덕동 관련 환자는 총 23명이며, 그린코아 목욕탕에서 15명, 고깃집 식당에서 7명, 경로 불명 2명 등이 확진됐다. 이날 확진자를 포함하면 모두 76명이다.

 

보건당국은 사회적 거리 1단계 이틀 만에 무더기로 확진자가 쏟아졌지만, 고위험 시설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 이 요양병원과 같은 감염이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여부를 지켜본 후 단계 조정을 검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부산시는 지역 내 전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해서 특별 전수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168개의 요양병원과 115개의 노인요양시설, 201개의 주야간보호시설에 대해 감염관리실태, 종사자 및 환자.이용자의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자 명부 작성실태 등에 대해 15일까지 전수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비접촉면회를 포함한 모든 형태의 면회를 금지하는 한편, 요양병원에 발령되어 있는 외부인 출입통제, 방역책임자 지정, 마스크 착용 등을 의무로 하는 행정명령을 요양시설에 대해서도 즉시 발령할 방침이다.

 

또 요양시설 종사자 전체에 대해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우선 북구 지역내 요양시설에 대해 전수검사를 이번주 중으로 마무리 한 후 시 전역에 대해 단계적으로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 배종태 기자

 

시는 내일 24시까지를 기한으로 발령한 북구 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 휴계음식점 등에 대한 집합제한명령을 2주간 연장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되어 운영중인 고위험시설 전체에 대해서도 집중점검할 계획이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지역별로도 가능한만큼, 며칠간의 감염추세를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거리두기 격상 문제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 감천항에서 사흘간 러시아 선원 16명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서 시는 "3척의 선박에서 지난 11일부터 어제까지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고, 이 중 5명은 부산의료원에 입원조치했다"면서 "이중 1척의 선박에서 확진된 11명이 격리입원 치료를 거부하여 검역법 위반으로 회항을 지시하였고, 오늘 출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러시아 선원들 중 확진자는 선내 격리 중이었고, 검역단계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되어 지역사회 추가감염 위험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Busan Mandeok-dong Haeterak nursing hospital 53 patients confirmed

 

52 confirmed cases were poured out from Haetrak Nursing Hospital in Mandeok-dong, Buk-gu, Busan. On this day, 3 people were added, and 55 patients occurred in total, and there were 541 confirmed patients in Busan.

 

The Busan City Health Author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a total of 53 patients, including 11 staff including nurses, 42 patients, and one nursing assistant confirmed the day before, were confirmed by Corona 19 at the nursing hospital. One of the confirmed patients died on the 12th, and the result was confirmed at the examination.

 

Of the 14 workers in this hospital, 11 employees on the second floor, 10 of them, and one on the third floor were confirmed. Of the 11 confirmed employees, 2 nurses, 3 assistants, and 6 caregivers were confirmed, and 33 out of 42 patients were hospitalized on the second floor. There are 9 people on the 3rd floor, of which 1 died on the 12th.

 

Busan city health authorities said, "The deceased patient was tested after death, and it was confirmed." , The funeral was stopped and the test was confirmed.”

 

Employees, funeral assistants, and the patient's family at a funeral home in Sasang-gu, where the patient's funeral was held, were negative at the test the previous day. On that day, the health authorities took a cohort (same group) quarantine of Haetrak Nursing Hospital.

 

On the other hand, the 50th nursing assistant (female) of this nursing hospital confirmed on the 13th is a patient with No. 485 (Buk-gu) in Busan. The health authorities said, "It is unclear whether the Mandeok-dong nursing hospital was infected from this patient, so an investigation is necessary. "The relationship is unclear after the infection is unclear because after taking care of the deceased patient's nursing care, the relationship is unclear. However, I had dedicated nursing for 7 days, and close contact was made all day long."

 

This nursing assistant worked in the hospital on the 8th, and fever symptoms appeared from the afternoon of that day. On the 9th, he took a break at home and was examined at the screening clinic on the 10th. Accordingly, the health authorities conducted tests on the condition of the family, all of them were negative, and all are in self-isolation.

 

The health authorities said, "Currently, among the confirmed patients in this hospital, 29 in their 80s, 10 in their 70s, 9 in their 60s, 4 in their 50s, and 1 in their 40s, but most of them are elderly and are likely to develop severe and severe." Two of them are severe and have to watch the situation.”
In addition, he said, "There is a Haetrak nursing home across from the nursing hospital," he said. "The possibility of exchange with the hospital is waiting for the results of an additional examination at the nursing home on this day. There was no exchange, but we must confirm."

 

In this hospital, eight patients died from respiratory symptoms in the last two weeks since September, and it is reported that four patients died in the hospital room where the patient who died on the 12th was hospitalized.

 

The health authorities said, "The nursing hospital's wearing of a mask was well observed under the field investigation situation." "It was the day that the nursing hospital was evaluated yesterday, so the basic cleanliness and wearing of the mask were relatively excellent. I confirmed that it was not easy to wear a mask because of the symptoms of dementia, because of my cognitive ability.”

 

A total of 23 patients were related to Mandeok-dong from September 1 to the 13th of this month, 15 at the Green Core Bathhouse, 7 at a meat restaurant, and 2 unknown patients.

 

However, the health authorities added that althoug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poured out in two days after the first stage of social distancing, it would consider adjusting the stage after monitoring whether infection affects the community for high-risk facilities and multi-use facilities like this nursing hospital .

Busan City is planning to conduct a special thorough inspection on all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in the region. The city plans to complete a thorough inspection by the 15th on the status of infection control, whether workers, patients, and users wear masks, and the status of entry and exit lists for 168 nursing hospitals, 115 nursing homes for the elderly, and 201 day and night protection facilities. .

 

In addition, while all types of visits, including non-contact visits, are prohibited, administrative orders issued to nursing hospitals to control access to outsiders, designate quarantine officers, and wear masks will be issued immediately to nursing facilities.

 

In addition, diagnostic tests will be conducted for all nursing facility workers, and after completing a full-scale inspection for nursing facilities in the Buk-gu area this week, the entire city will be inspected in stages.

 

The city plans to extend the group restriction order for general restaurants and rest restaurants in Mandeok-dong, Buk-gu, issued by the deadline until 24 o'clock tomorrow, for two weeks, and plans to intensively check the entire high-risk facilities that are being operated by easing the social distancing phase.

 

The city stressed, "As it is possible to adjust the social distancing stage by region, we will closely monitor the infection trend for several days to review the issue of distancing distance.


Regarding the outbreak of 16 confirmed cases of Russian sailors, the city said, "There were 16 confirmed cases in three ships from the 11th to yesterday, and 5 of them were hospitalized at the Busan Medical Center." Eleven people refused to be hospitalized in isolation and ordered a return due to violation of the quarantine law, and they are scheduled to depart today.”
 
The city said, "Among the Russian sailors, the confirmed person was quarantined on board, and the infection was confirmed during the quarantine stage, so there will be no risk of further infection in the community."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