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의원 “코레일 노조, 기재부서 금지한 성과급 재분배 지속”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8:24]

김은혜 의원 “코레일 노조, 기재부서 금지한 성과급 재분배 지속”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5 [18:24]

▲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 배종태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조가 기획재정부에서 금지하고 있는 성과급 재분배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성남분당갑)에 따르면 코레일 소속 노조원들이 직급에 따라 성과급을 균등분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이들은 직급별 평균 성과급을 계산한 후 초과분을 노조에 반납하고 이를 다시 저성과자에게 지급하는 방식으로 분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철도공사는 기획재정부 경영평가에 따른 성과급과 내부성과급을 합한 금액을 지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2019년에 경영평가 B등급에 따른 성과급률 372.5%(S등급 412.5%부터 F등급 332.5%)과 내부성과급 200%를 지급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렇게 공공기관에 지급된 성과급을 다시 분배하는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2020년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집행지침에 따르면 ‘소속직원이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성과급을 지급(지급 받은 성과급을 다시 분배하는 행위를 포함)받은 경우’에는 환수하는 규정을 만들도록 하고 있다.

 

김은혜 의원은 "접수된 다수의 내부직원의 제보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의 노조가 지속적으로 기지급된 성과급을 반납받아 노조원들에게 균등분배해 왔다"고 지적했다.

 

▲ 코레일 코뮤니티 캪쳐/김은혜 의원 제공  © 배종태 기자


실제로 철도노조 커뮤니티에는 '상위 성과자일때는 많이 반납했는데 하위 성과등급을 받은 해에는 조금밖에 받지 못한다'라는 글이 다수 작성되어 실제 노조 차원의 성과급 분배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성과급 균등분배를 빨리 해달라'는 촉구의 글을 비롯해 '균등분배가 제대로 되는지 모르겠다'며 분배 방식과 투명성에 불만을 표하는 직원들의 글이 올해 9월까지도 작성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성과급 균등분배는 결국 도덕적 해이와 직원들의 사기저하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성과급은 기관의 경영평가등급에 따라 총액이 정해지는데, 지난 4월 국토교통부 감사에서는 철도공사의 직원들이 경영평가등급을 높게 받기 위해 조직적으로 고객만족도평가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국토부가 감사 결과 보고서에서 ‘2018년 이전에도 조작을 진행했던 정황을 확인했으나 관련 자료의 폐기로 인해 실태 규명에는 한계가 있다’고 밝힌 만큼 경영평가 조작을 통한 성과급 부풀리기는 과거에도 지속되어 왔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균등분배 방식 자체에도 문제를 제기되고 있다. 소득세,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등은 모두 균등분배 전 지급 받은 성과급의 액수에 따라 정해지는데 이를 무시하고 균등 분배를 할 경우 일부 직원들은 오히려 손해를 보는 역전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는 지적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Rep. Kim Eun-hye raises suspicion of “KORAIL's union, redistribution of incentives prohibited by the equipment department”

 

Suspicions have been raised that the union of the Korea Railroad Corporation (KORAIL) is continuing to redistribute performance pay, which is prohibited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ccording to Rep. Kim Eun-hye (Seongnam Bundang-gap), the power of the people, it was confirmed that KORAIL's union members distribute incentives equally according to their ranks.

 

Rep. Kim raised suspicion that "they calculated the average incentive for each position, then returned the excess to the union and distributed it to the underperformed people."

 

Korea Railroad Corporation pays the sum of the incentives and internal incentives according to the management evaluation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ccordingly, in 2019, the KTO paid 372.5% of the performance pay rate according to the B grade of management evaluation (from 412.5% of the S grade to 332.5% of the F grade) and 200% of the internal bonus.

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trictly prohibits the redistribution of incentives paid to public institutions. According to the budget execution guidelines of public corporations and quasi-governmental organizations in 2020, a rule is required to be redeemed in cases where an affiliated employee is paid incentives (including the act of redistributing paid incentives) through false or other fraudulent methods .

 

Rep. Kim Eun-hye pointed out, "According to the reports of a number of internal employees received, the Korea Railroad Corporation's union has consistently returned known bonuses and distributed them equally to the union members."


In fact, in the railroad union community, a number of articles have been written stating that “when they are top performers, they return a lot, but only a little in the year they receive a lower performance grade”, it can be seen that the actual union level distribution of bonuses is being made.

 

In addition, it can be seen that the writings of employees complaining about the distribution method and transparency, including the urge to “distribute the performance pay as soon as possible,” and “I do not know if the equal distribution works properly” were written until September this year.

 

Regarding this, Congressman Kim explained, "Equal distribution of incentives will eventually lead to moral hazard and lower morale of employees."

 

The total amount of performance pay is determined according to the management evaluation grade of the institution. In April,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udit revealed that the employees of the Railroad Corporation systematically manipulated customer satisfaction evaluation in order to obtain a high management evaluation grade.


Rep. Kim said, "In the audit result repor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nfirmed the situation that had been manipulated before 2018, but there is a limit to the facts due to the disposal of related data." It can be assumed that it has been."

 

Also, a problem has been raised in the even distribution method itself. It is pointed out that income tax, health insurance premiums, and national pensions are all determined according to the amount of incentives paid before equal distribution, but if these are disregarded and distributed equally, some employees will suffer a reversal phenomen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