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실종자’ 공식화 윤건영 ‘시신’ ‘월북’

김종찬 정치경제평론가 | 기사입력 2020/10/14 [12:16]

문 대통령 ‘실종자’ 공식화 윤건영 ‘시신’ ‘월북’

김종찬 정치경제평론가 | 입력 : 2020/10/14 [12:16]

▲ 23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옹진군의 한 마을이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06.23.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군과 해경이 월북으로 발표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고교생 아들 서신의 답장에서 ‘실종자’로 분류하고 ‘해경 수색 사건’으로 발표했다. 가족에 대한 문 대통령 답신은 “지금 해경과 군이 여러 상황을 조사하며 총력으로 아버지를 찾고 있다”고 밝혀 실종자로 공식화했고 “내가 직접 챙길 것을 약속한다. 아드님도 해경의 조사와 수색을 기다려 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신을 훼손했다는 정보는 믿고, 월북으로 추정된다는 정보는 왜 믿지 않는가. 있는 그대로 봐 달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UN 특별보고관은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한 공무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밝힐 의무가 한국과 북한 정부 모두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대통령의 담화요구 발표에 대응 답변을 냈다.

 

청와대 국정상활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주유엔대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질의로 "최근 국내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하자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는데 규정상 관할권 행사 제약이나 상임이사국의 만장일치 등 조건을 봤을 때 제소나 처벌이 가능하냐"고 말했고, 조현 주유엔대사는 "정부가 진상조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북한에 대해서 공동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결과를 예단해 ICC에 가지고 갈 것을 언급하는 것은 조심스럽다. 

 

국제형사재판소까지 가기에는 굉장히 까다로운 조건들이 있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얘기해서 쉽지는 않은 문제라고 보고 있다"고 14일 밝혀 ‘정부 실종자 분류’를 확인했다.

 

고교생 아들 이모군은 5일 문 대통령에게 편지로 “지금 저희가 겪는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느냐”며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은 등기 우편 답장에서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심정을 깊이 이해한다”며 “해경과 군이 (중략) 아버지를 찾고 있다. (중략) 아드님도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주길 부탁한다”고 밝히며 ‘실종자 수색중’을 공식화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s “missing person” officially formulated Yun Geon-young “Cody” “Wolbuk”

-Kim Jong-chan, political and economic critic

 

President Moon Jae-in classified as “missing” and announced it as a “maritime search case” in a reply to a letter from the son of a high school student of an official of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nounced by the military and the coastal police on North Korea on the 8th. President Moon's reply to his family revealed that "the sea police and the military are investigating various situations and are looking for his father with all his power," and officialized him as a missing person and "I promise to take care of myself." I ask for your son to wait for the investigation and search of the sea police.”

 

Democratic Party lawmaker Yun Gun-young said on his Facebook page on the 11th, "Why do you believe the information that the body was damaged, and why not believe the information that it is supposed to be North Korea. Please look at it as it is." He stressed that both the South Korean and North Korean governments are obligated to reveal exactly what happened to the murdered public officials. It was a shameful thing," he responded to the president's announcement of a request for talks.

 

Democratic Party lawmaker Yun Geon-young, who served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State Affairs Office, said in a state audit of the UN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in the case of the murder of a missing public official in the West Sea and inquiries. "Is it possible to file a lawsuit or punishment when conditions such as restrictions on exercising jurisdiction or unanimous agreement of the standing members are possible?" said Ambassador Jo Hyun Joo. It is cautious to say that the results will be predicted and taken to the ICC. There are very difficult conditions to get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so it is not easy to talk about it in common sense.” Confirmed.

 

In a letter to President Moon on the 5th, Lee Mo-gun, a son of a high school student, said, “Even if the main character of this suffering we are suffering is the President’s children or grandchildren, can we do it as we are now?” I would like to ask if I did my best and why I couldn't save my father.” In a registered mail reply, President Moon said, “I deeply understand the feelings of my son who lost his father. (Omitted) I also ask your son to wait for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and search of the Coast Guar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