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의원 “옵티머스 사태 특검 통한 성역 없는 수사 이뤄져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09:29]

김은혜 의원 “옵티머스 사태 특검 통한 성역 없는 수사 이뤄져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9 [09:29]

▲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국토교통위, 성남분당갑)  © 배종태 기자


일명 옵티머스 내부 문서인 ‘펀드하자 치유 문건’이 신빙성이 있는 문건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국토교통위, 성남분당갑)은 "'펀드 하자 치유 관련’문건에 나오는‘00 00 뉴스테이’사업이 옵티머스 측과 연결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검을 통한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건에 따르면 ‘00 00 뉴스테이사업 : 인수완료, 00이 시공을 진행하는 건으로 현재 평가차익 500억원 이상 발생 (2020.10 재매각 예정)’이라고 설명이 되어 있다.

 

이 '뉴스테이사업’의 출자금은 총 655.2억원으로 국민주택기금 출자를 제외하고 시공사인 H사와 J사가 122억원을, T사가 138.8억원을 K신탁사가 20억원을 투자하는 것으로 확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T사는 50억원을 실제 출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중 T사의 등기부등본을 확인해 본 결과, 2018년 2월 옵티머스 관계사인 스킨앤스킨의 고문으로 이혁진 전 대표 시절부터 옵티머스 펀드에 깊숙히 관여했던 유00씨가 등재된 것"이라며 "현재 유00씨는 현재 150억원 횡령 등의 혐의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함께 구속기소가 되어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또한 ‘펀드 하자 치유 관련’문건에는 따르면 ‘용인 역삼 등 브릿지 및 개발투자’라는 내용이 나온다"면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 지난해 10월 3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한 유00씨에 대한 공소장에 따르면 ‘용인역삼구역 도시개발사업 토목공사 수주 위한 이행보증금을 가장한 횡령’의 내용이 적시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 자료는 펀드하자치유 관련 문건/김은혜 의원 제공  © 배종태 기자

▲ 자료는 김은헤 의원 측에서 제공된 등기사항전부증명서  ©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옵티머스의 ‘펀드 하자 치유 관련’문건의 신빙성을 인정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추미애 법무장관이 허위로 의심된다고 한 옵티머스 내부문건에 있는 사업들이 실제로 추진됐던 정황들이 확인되는 상황"이라며 "따라서 해당 문건을 허위로 보기는 어려운 만큼 결국 종합적인 수사로 사건의 진위를 가려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해당 문건에 적시된 사업들이 실제로 시도가 됐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는 특검을 통한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Rep. Eun-Hye Kim, “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should be carried out through a special prosecution in the Optimus incident

 

The so-called Optimus internal document, ‘Due to Fund Healing Document,’ was confirmed as a credible document.

 

Rep. Kim Eun-hy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eongnam Bundang-gap) said, "We have confirmed that the '00 00 New Stay' project in the'Double Fund Healing' document has a connection with Optimus." There must be an investigation that cannot be done.”

 

According to the document, it is explained that '00 00 New Stay Project: Acquisition completed, 00 is undertaking construction, and currently incurs over 50 billion won in valuation gains (to be re-sale in October 2020).'

 

It was confirmed that the total investment of the'New Stay Project' was 65.52 billion won, except for the National Housing Fund, that construction companies H and J invested 12.2 billion won, T company 13.88 billion won and K Trust invested 2 billion won. Since then, it is known that T has actually invested 5 billion won.


Rep. Kim said, "As a result of checking the registered copy of Double T, Mr. Yoo 00, who had been deeply involved in Optimus Fund since the days of former CEO Lee Hyeok-jin as an advisor to Skin & Skin, an affiliate of Optimus in February 2018, was registered." Mr. 00 is currently under arrest with Kim Jae-hyun, CEO of Optimus on charges of embezzlement of 15 billion won.
 
Rep. Kim continued, "According to the document on'Fault healing of funds', there is a content of'Yongin Yeoksam and other bridges and development investment'.' According to the public notice to Mr. Mr., it is confirmed that the contents of'embezzlement disguised as a performance deposit for civil engineering work in Yongin Yeoksam District's city development project' are stated."

 

In addition, he argued, "Even if you look at the prosecution's indictment, you have acknowledged the credibility of Optimus' document on'resolving defects in funds'."

 

Rep. Kim said, "It is a situation where the circumstances in which the projects in Optimus' internal documents, which Justice Minister Chu Mi-ae were suspected of being false, were actually carried out are confirmed." It seems to have to be covered."

 

In addition, he repeatedly emphasized, "In order to clarify the investigation of persons directly or indirectly connected, an 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through a special prosecutor is necessar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