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100일 이상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등 일가정 양립'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6:21]

김두관 의원, '100일 이상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등 일가정 양립'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19 [16:21]

▲ 민주당 김두관 의원(양산을)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양산시 을)은 남성 근로자가 100일 이상의 육아휴직을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2019년 기준 0.92명으로 OECD 국가 합계출산율 평균인 1.63명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며 이조차도 매년 낮아지고 있다.

 

정부는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 210조 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하며 다양한 대책을 내세우고 있지만, 출산휴가, 육아휴직 등의 제도는 거의 활용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남성은 육아휴직 사용을 보장받고 있지만, 실제 참여율은 저조하다. 육아휴직 사용 가능 남성중 실제로 육아휴직을 사용한 경우는 2018년 기준 1.2%에 그쳤다.

 

또한 배우자 출산 시 유급 휴가를 사용하는 남성의 수는 지난해 1,059명으로, 같은 기간 유급 출산 휴가를 사용한 여성의 수인 73,306명과도 크게 차이 났다.

 

반면 여성의 육아와 출산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은 전체 여성 경력단절 원인의 68.9%에 달했으며, 경력단절 여성 중 30대 여성이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하지만 법적으로 육아휴직을 보장하고 있지만, 실제 노동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두관 의원은 “이번 일부개정안을 통해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의 주체를 사업자로 규정함으로써 실제 남성 육아 참여율이 제고될 것"이라며 "법 개정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남녀 고용 평등과 일.가정 양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Rep. Kim Doo-gwan proposes amendment for'work-family balance such as mandatory parental leave for men over 100 days'

 

Democratic Party Rep. Kim Doo-gwan (Eul in Yangsan City) representatively proposed some amendments to the Act on'Equal Employment of Men and Women and Support for Family Balance of Family', requiring male workers to use parental leave for more than 100 days.


Korea's total fertility rate was 0.92 as of 2019, which is less than the average of the OECD countries' total fertility rate of 1.63, and even this is decreasing every year.

 

The government is putting out various measures by intensively investing a budget of 210 trillion won to overcome the problem of low birthrate, but it has been confirmed that systems such as maternity leave and parental leave were rarely utilized.

 

Under the current law, men are guaranteed to use parental leave, but the actual participation rate is low. Only 1.2% of men who can use parental leave actually took parental leave as of 2018.

n addition, the number of men taking paid maternity leave when giving birth to a spouse was 1,059 last year, which was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e number of women who took paid maternity leave during the same period, 73,306.

 

On the other hand, career breaks due to child-rearing and childbirth accounted for 68.9% of all women's career breaks, and women in their 30s accounted for the largest percentage of career breaks. However, although parental leave is legally guaranteed, the actual situation is not working properly in the workplace.

 

Rep. Kim Doo-gwan said, “By defining the subject of mandatory male parental leave as a business operator through this partial amendment, the actual male parental participation rate will be improved.” “Through the revision of the law, true equality of gender employment and work-family balance can be realized. It should be done.”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